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상욱의 모스다] (18) '바나나 던지는' 카트 말고 진짜 카트…카레이싱의 제1 교보재

한때 온 나라에 카트 열풍이 불던 적이 있다. 카트를 소재로 한 온라인 게임의 선풍적인 인기에 온갖 패러디도 나왔다. 학교엔 풍선을 단 의자에 앉아 몸을 기울이며 게임을 흉내 내는 학생들이 가득했고, 어린 학생부터 어른까지 모두가 게임 속 카트를 꾸미는 데에 여념이 없었다.
[사진 넥슨]

[사진 넥슨]

게임 속 귀엽기만 한 카트는 사실 매우 거친, 날것의 느낌이 강하다. 차체도 작고, 바퀴도 아담하지만, 스티어링휠을 돌리는 데에는 생각보다 많은 힘이 필요하다. 속도가 붙으면 더욱 힘들다. 짧은 찰나, 차가 '삐끗' 미끄러지려 하면 즉각적으로 대처해야만 한다. 말 그대로 'No Mercy(자비는 없다)'. 온갖 전자제어 장비가 즐비한 오늘날의 자동차와 달리 모든 것이 운전자의 손과 발에 달린 것이다.
 
때문에, 카트는 카레이싱에 있어 '정석적인' 입문 코스로, 또 '제1의 교보재'로 손꼽힌다. 차량의 거동을 체득하고 이해하는 데에 있어 이보다 더 빠르고 직접적인 피드백을 경험하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번 주 모터스포츠 다이어리의 주제는 바로 '카트'다.
<'Cart'? 아니죠. 'Kart'입니다.>
카트(왼쪽·Cart)와 카트(Kart). [중앙포토]

카트(왼쪽·Cart)와 카트(Kart). [중앙포토]

흔히들 레이싱 '카트(Kart)'를 발음상의 이유로 마트용 '카트(Cart)'와 혼동하는 이들이 있다. 자동차 '카트'는 C가 아닌 K로 시작한다. 로마 시대 사용하던 전차를 일컫는 말이었던 'Kart'지만, 1957년 미국의 한 매체가 이 작은 레이스카를 부르는데 차용하면서 본격적인 명칭으로 사용됐다.
 
해외에선 단순히 '카트'라는 표현 외에도 '고카트(GoKart)'라는 이름으로도 불리는데, 이는 카트 제작사인 '고카트 매뉴팩처 컴퍼니'가 '고카트'라는 이름으로 카트를 판매하는 데에서 비롯됐다. 셀로판테이프를 일컬어 '스카치테이프'라고 부르는 것과 비슷한 경우다.
 
<아담한 체구지만 '제로백' 3초에 끊는 '괴물'>
[사진 위키피디아]

[사진 위키피디아]

레이싱 카트의 엔진은 125cc 또는 250cc 등으로 구분된다. 엔진 형식은 배기량에 관계 없이 2행정 엔진이다. 흔히 자동차에선 '흡입→압축→폭발→배기'의 4행정 엔진이 쓰이지만, 카트에는 엔진의 크기와 무게 등을 이유로 바이크에 주로 쓰이는 2행정 엔진이 사용된다.  
 
국제대회를 주관하는 CIK(Commision Internationale de Karting)-FIA는 카트 챔피언십을 OKJ, OK, KZ1, KZ2, Superkart 등으로 구분하고 있다. 각 챔피언십별 엔진의 배기량과 변속기의 종류 등이 달라진다.
 
카트의 크기는 대략 180cm(길이), 100cm(너비), 60cm(높이) 가량이다. 최상급 카테고리에 해당하는 수퍼카트의 경우, 5단 또는 6단의 시퀀셜 미션이 장착되어 있고, 휠 사이즈는 5~6인치에 불과하다. 

카트의 구조 [사진 폴리카운트]

카트의 구조 [사진 폴리카운트]
250cc의 수퍼카트 엔진이 내는 출력은 62마력이다. '100마력도 안 되는 출력으로 카레이싱에 나선다고?'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평균적으로 드라이버를 포함한 카트의 총중량은 205kg에 불과하다. 마력당 무게비로 따져보면, 3.3kg/hp 라는 수치가 나온다.  
 
이는 얼만큼 대단한 수치일까. 많은 사람들이 드림카로 손꼽는 스포츠카, 포르쉐 911 카레라4의 마력당 무게비는 4.4kg/hp, BMW M3는 3.6kg/hp에 달한다. 레이싱 카트가 0km/h에서 96.6km/h까지 도달하는 데에 걸리는 시간은 3초 미만. 
 
최고 속도는 250km/h에 달하고, 160km/h에서 완전히 정지하기까지 2초 가량이면 충분하다. 코너를 돌아나가는 능력도 수준급이다. 수퍼카트는 통상적인 스포츠카의 2배가 넘는 3g의 중력가속도로 코너를 돌아나간다.
 
<전세계 카레이싱의 1등 교보재, 카트 레이싱>
지난해 F1 월드 챔피언을 차지한 니코 로즈버그(왼쪽)와 2위를 차지한 루이스 해밀턴 [사진 F1 홈페이지]

지난해 F1 월드 챔피언을 차지한 니코 로즈버그(왼쪽)와 2위를 차지한 루이스 해밀턴 [사진 F1 홈페이지]

지난해까지 F1에서 최고의 경쟁을 벌였던 라이벌, 니코 로즈버그와 루이스 해밀턴. 두 사람은 모두 '메르세데스 AMG 페트로나스' 소속의 팀 메이트였지만, 일절 양보 없는 치열한 접전을 보여줬다. 때로는 둘 사이의 지나친 경쟁으로 팀이 위기에 처할 정도였다. '팀메이트'라는 표현이 무색하게, 해밀턴은 도리어 다른 팀의 드라이버와 더욱 돈독해 보일 정도였다.

2001년 월드 카트 챔피언십에서도 메르세데스의 팀메이트였던 니코 로즈버그(왼쪽)와 루이스 해밀턴 [사진 Sutton Motorsport Images]

유년시절부터 라이벌 관계였던 루이스 해밀턴(왼쪽)과 니코 로즈버그 [사진 데일리 메일]
이 둘의 경쟁사(史)는 십수년 전, 카트 챔피언십에서 시작한다. 2001년 월드 카트 챔피언십에서도 둘은 팀메이트였다. 당시 소속팀은 마찬가지로 메르세데스였다. 어렸을적 더욱 두각을 나타낸 것은 해밀턴이었다. 해밀턴은 8세의 어린 나이에 첫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CIK-FIA 주관 경기에 참가할 수 있는 최저 연령은 8세다. 데뷔 첫해 챔피언의 자리에 오른 것이다.  

유년시절, 카트를 통해 모터스포츠에 입문한 세바스티안 베텔 [사진 레딧]

8살 나이에 카트 챔피언을 차지한 영국의 루이스 해밀턴 [사진 데일리 메일 홈페이지]
9살 나이로 카트에 입문한 다니엘 리카르도 [사진 시드니 모닝헤럴드]
카트의 연령 장벽이 낮은 덕분일까. 모터스포츠의 전설적인 존재로 손꼽히는 많은 이들은 카트를 통해 카레이싱과의 인연을 시작했다. 아일톤 세나, 미하엘 슈마허, 알랭 프로스트 등을 비롯해 젠슨 버튼, 페르난도 알론소, 키미 라이코넨, 세바스티안 베텔 등도 모두 카트를 통해 입문했다. 연령 장벽만 낮은게 아니다. 타 모터스포츠 종목 대비 단순화된 차량과 장비는 '저비용 모터스포츠'로 불리기에 손색 없을 정도다.
[사진 리카르도 레이싱 홈페이지]

[사진 리카르도 레이싱 홈페이지]

이미 모터스포츠에서 성공한 드라이버가 카트를 통해 후학 양성에 기여하는 경우도 있다. 호주 출신 F1 드라이버인 다니엘 리카르도는 9살의 나이로 카트에 입문했다. 리카르도는 '리카르도 카트'라는 회사를 통해 자신의 이름을 본뜬 카트를 출시하는가 하면, 팩토리팀을 만들어 후학 양성에도 나서고 있다. 리카르도 카트 레이싱 팀에는 현제 스웨덴 출신 10대 청소년 2명이 소속돼 활동중이다.
 
<한국에서도 빛을 내기 시작한 카트>
[사진 서주원 선수 페이스북]

[사진 서주원 선수 페이스북]

한국에서도 카트를 통해 카레이싱에 입문한 사례가 있다. 지난달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ASA GT1 클래스 우승을 차지한 서주원(23·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 선수가 대표적이다.
 
[사진 서주원 선수 페이스북]

[사진 서주원 선수 페이스북]

서주원 선수는 중학생이었던 2008년 카트를 통해 모터스포츠에 입문했다. 2010년 코리아 카트 챔피언십의 시즌 챔피언을 차지한 서주원 선수는 이후 일본에 진출했고, 2013년 한국인 최초로 일본 카트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이후 2014년, 국내 프로 레이싱 팀인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 팀에 최연소 드라이버로 입단해 본격적인 프로 카레이싱 커리어를 쌓기 시작했다.
 
하지만, 해외보다 모터스포츠 전반에 대한 관심이 떨어지고, 그에 따라 발전 속도가 더딘 만큼 아직까지 카트의 대중화는 이뤄지지 못한 상태다. '레이싱 카트' 대비 접근성이 좋은 '레저 카트'가 관광 상품으로 전국 곳곳에서 나오고 있지만, 실제 모터스포츠로 연계되는 경우는 거의 없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도 모터스포츠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한 '카트 엘리트' 육성 움직임이 일고 있다. 사단법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 협회장 손관수)는 체계적인 카트 교육을 위해 KARA 카트 아카데미를 올해부터 운영한다. 만 8세~16세의 학생을 대상으로 하며, 전문 강사진을 구성해 '엘리트 코스'부터 운영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사진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 제공]

[사진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 제공]

KARA는 협회 차원에서 유소년 체형에 맞는 전용 카트를 준비하고, '엘리트 코스' 첫 기수 학생들에게 헬멧과 슈즈, 글러브 등 개인 장구를 지급할 계획이다. 카트나 기타 개인장구의 구매 부담 없이 소정의 임대료와 수강료만 부담토록 한다는 것이다. KARA는 기존 카트 훈련에 투입되는 비용 대비 3분의 1수준이라고 설명했다.  
 
KARA는 카트의 메커니즘에 대한 기술 교육부터 데이터 로거 등을 활용한 개인별 맞춤형 주행분석에 이르기까지 이론과 실기를 병행해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기수당 학생은 10여명 안팎의 소수 정예로 운영되며, 1기 교육은 오는 9일부터 9월 30일까지 석달간 진행될 예정이다. 기존 학교 수업과 카트 교육의 병행을 위해 여름 방학 기간 집중 훈련에 나선다.
7월2일 파주 스피드파크에서 열린 KARA 카트아카데미 설명회에서 제1기 교육생 및 강사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 제공]

7월2일 파주 스피드파크에서 열린 KARA 카트아카데미 설명회에서 제1기 교육생 및 강사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 제공]

 
참가자에겐 KARA의 카트-D 라이선스가 발급되며, 수료생 중 성적 우수자 1명에게는 2018 KARA 카트 챔피언십 출전시 카트와 엔진을 무상으로 임대받을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KARA 관계자는 "향후 2기 아캍데미 참가자 모집 등 지속적으로 교육을 확대해 한국 모터스포츠의 뿌리를 강화하는 핵심 프로그램으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유소년만 카트를? 어른도 카트를!>
[사진 인제스피디움 홈페이지]

[사진 인제스피디움 홈페이지]

그렇다면, 작고 아담한 카트는 유소년의 전유물일까. 결코 그렇지 않다. 레저용 카트라도 한 번 타본 성인이라면, 카트를 다루는 것이 그리 녹록지 않다는 것을 알 것이다.
 
좁디 좁은 시트에 몸을 구겨 넣으면 생각보다 몸을 꽉 조이는 시트 포지션에 우선 놀라게 된다. 그러고는 출발에 앞서 스티어링휠을 이리저리 돌려보려다 또 한 번 놀란다. 옛날 자동차 또는 군대 두돈반에서 느껴보던 '노파워' 스티어링이다. 심지어 기어비는 1대 1. 정직하게 '돌리는 만큼만' 돈다.
[사진 파주스피드파크 홈페이지]

[사진 파주스피드파크 홈페이지]

 
유압이나 전동모터의 도움 없이 카트의 스티어링휠을 돌리는 일은 쉽지 않다. 그뿐일까. 카트에 스프링과 댐퍼는 사치에 가깝다. 노면의 작은 돌기까지 고스란히 차체를 타고 꼬리뼈를 울린다. 기계 그 자체의 자동차를 몸소 움직이는 '물아일체'를 경험하기에 제격이다.
 
제아무리 10마력 안팎에 불과한 출력이라 할지라도, 카트의 속도감은 남다르다. 사방이 뚫린 '오픈 콕핏(Open cockpit)'인데다 '자칫 아스팔트에 팔꿈치가 다 쓸리겠는걸' 싶을 정도로 시트 포지션이 낮은 덕분이다.
 
이렇게 낮은 차체와 낮은 무게중심 덕에 카트의 코너링 한계는 생각보다 높다. 카트가 횡그립을 잃는 것 보다 운전자가 횡방향 중력가속도에 못 이겨 휘청이는 것이 먼저다. 또, 이제는 기본장착 안전장비인 ABS(Anti-lock Brake System)와 ESP, DSC, VDC 등으로 불리는 차세제어장치도 없다. 조금만 무리한 조작을 하면 카트는 곧장 스핀하고 말 것이다.
[사진 파주스피드파크 홈페이지]

[사진 파주스피드파크 홈페이지]

 
때문에 운전실력의 기초를 다잡거나 차체 거동의 기본을 이해하고 싶다면 그야말로 '원초적인' 자동차, 카트를 타는 것이 제일이다. 괜히 드라이빙의 제1 교본인 것이 아니다.
 
그렇다면, 카트는 어디서 즐길 수 있을까. 카트를 위한 전용 서킷이 구비된 곳은 전국 곳곳에 마련되어 있다. 모터스포츠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모이는 강원 인제군의 인제스피디움과 전남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뿐 아니라 서울 잠실의 탄천 인근에 위치한 '잠실카트체험장', 경기 파주시의 '파주스피드파크', '카트랜드', 강원 고성군의 '잼버리카트장', 경북 문경시의 '문경카트랜드', 제주 서귀포시의 '세리월드' 등에서 카트를 경험할 수 있다.
[사진 CIK-FIA 홈페이지]

[사진 CIK-FIA 홈페이지]

 
[사진 CIK-FIA 홈페이지]

[사진 CIK-FIA 홈페이지]

뿐만 아니다. 보다 욕심이 난다면, 국내 대회 및 국제 대회 참가도 가능하다. 당장 CIK-FIA가 주관하는 챔피언십 10개 중 대부분은 성인의 참여도 가능하다.
 
관련기사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