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국대 학생들, 폐방화복 재활용 '소방관 공상 인정' 돕기 기부

[김세헌기자] 건국대학교는 사회적 기업 동아리 인액터스(Enactus) 학생들이 소방관들이 입었던 폐(廢)방화복을 재활용해 만든 패션 액세서리 판매 수익금으로 7월 3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소방안전협회에서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와 함께 ‘소방관 공상인정 돕기’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질병으로 고통 받는 소방관을 돕기 위해 결성된 인액터스의 ‘Rescue Each Other(REO, 서로를 돕자)’팀 학생 6명은 소방공무원이 직접 입었던 폐방화복을 수거해 가방, 팔찌 등 패션 액세서리로 만들어 판매해왔다.

소방관 방화복은 3년간 입으면 안전을 위해 버려지지만 내구성이 강한 특수섬유 ‘메타 아라미드’로 만들어 패션 원단으로 활용가치가 높다.

건국대 REO팀 이승우 학생(24·경영학 4)은 “평소 소방관의 열악한 근무 환경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시민의 한 사람으로 너무 미안했다”며 “친구들과 함께 도울 방법을 찾다가 폐방화복을 재활용한 제품을 만들어 판매와 펀딩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소방관이 재직 중 암, 종양 같은 희귀질환에 걸려도 인과관계를 스스로 입증해내기 어려워 공상(公傷)인정을 받기가 어렵다.

미국 등 해외에서는 화재현장의 유독물질, 위험상황에 노출된 소방관의 질병을 두고 직무와의 연관성을 폭넓게 인정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소방관이 기댈 곳은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는 것 뿐이다.

인액터스는 한 달간 포털 사이트의 스토리펀딩을 통해 열악한 작업환경과 공상인정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방관의 이야기를 누리꾼들에게 전했다.

‘소방관이 입던 옷으로 만든 제품’임을 알리자 많은 시민들이 호응했다. 인터넷 포털을 통해 ‘소방관과 우리 서로가 서로를 구하다’라는 주제로 구매와 기부를 결합한 클라우드 펀딩을 했다.

학생들은 한 달간 포털을 통해 모은 판매 수익금과 기부금 가운데 제품 제작비를 제외한 783만7306원을 1차로 전달했다.

이승우 학생은 “세척과 디자인, 제품 제작 등 생산비를 제외한 수익과 순수 기부금은 전액 소방관의 공상 인정을 위한 소송 비용에 지원된다”며 “향후 판매량이 늘어나 제품 생산단가가 낮아지면 판매액 중 기부금 비율이 늘어날 것이다”고 말했다.

김철종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 회장은 “대학생들이 스스로 만들고 주도한 활동에 감동했다”며 “작은 노력들이 모여 소방관의 권익을 증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

/ 건국대학교 제공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경제신문의 새로운 지평. 베타뉴스 www.betanews.net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