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연습장 살해 용의자 심천우 “내가 죽였다” 살해 시인

창원 골프연습장에서 40대 여성을 납치·살해한 혐의로 검거된 심천우(31)가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인 A(47·여)씨 살해 사실을 인정했다.
창원으로 압송된 용의자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창원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살해 용의자 심천우가 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서부경찰서로 압송,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3일 오전 서울의 한 모텔에서 검거됐다. 2017.7.3   image@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창원으로 압송된 용의자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창원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살해 용의자 심천우가 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서부경찰서로 압송,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3일 오전 서울의 한 모텔에서 검거됐다. 2017.7.3 image@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골프연습장 40대 주부 납치·살해’피의자들을 조사하던 중 심천우로부터 “내가 죽였다”는 자백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심씨는 “A씨가 고성을 지르고 도망하려고 해서 손으로 목을 누르다보니 죽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심씨는 A씨를 납치해 금품을 빼앗고 사체도 유기했지만, 자신이 A 씨를 살해한 건 아니라며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심 씨가 살해 혐의를 부인하자 자백을 끌어내기 위해 경남지방경찰청 소속 프로파일러를 투입했다. 
 
‘창원 골프연습장 아우디 여성’을 살해한 뒤 도주한 심씨와 그의 여자친구 강정임은 한 시민의 제보로 3일 서울에서 붙잡혔다. 
 
두 사람은 지난달 28일부터 서울 중랑구 모텔에서 일주일치 선불(20만원)을 낸 뒤 5일간 음식을 시켜 먹으며 방에서 은신했다. 그러다 지난 2일 모텔을 나왔다가 두 사람의 행적을 수상히 여긴 한 시민의 제보로 검거됐다.  
 
이들은 지난달 24일 오후 8시 30분께 창원 시내 한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A씨를 납치·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5일 오전에 열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