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레드라인 넘었다 판단 … 차원 다른 대북 정책 꺼낼 수도”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 시험발사 성공을 발표한 4일 미국 정부는 긴박하게 움직였다. 이날이 독립기념일 휴일임에도 외교, 국방, 정보 관련 기관 책임자들을 소집해 긴급 대책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미 CNN방송이 보도했다.
 

미 외교 당국자 “상황 변했다”
강경화·틸러슨 통화, 제재 논의
트럼프, 김정은 겨냥해 트윗
“이 남자, 그렇게 할 일이 없나
중국도 강력 대북 제재 나설 것”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이날 오전 9시(한국시간 4일 밤 10시) 강경화 외교장관과 전화통화로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논의했다. 외교소식통은 “이날 통화는 한국 측의 요청에 의한 것이긴 했지만 북한의 ICBM 기술 진전과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이날 통화에서 양측은 먼저 북한이 ICBM 시험발사였다고 주장하는 근거에 대한 정보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사 직후까지만 해도 ICBM급은 아니라는 1차 판단이 있었지만, 북한의 ICBM 시험발사 발표가 이어지면서 미국 측이 구체적인 자료 분석에 들어갔고 북한의 주장이 근거가 없는 것은 아니라는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미국 측의 최종 정밀분석 결과까지는 일주일가량이 걸릴 듯하다”고 말했다. 또한 소식통은 “양국 외교장관이 유엔에서의 제재 논의와 함께 중국 측에 어떤 압박을 가할지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며 “예상을 뛰어넘는 대단한 압박과 제재가 가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미 외교당국 관계자도 “지난주 한·미 정상회담의 결과가 대화와 압박 중 대화 쪽에 무게를 둔 것으로 해석되고 있지만 당장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상황은 변했다”며 “ICBM 시험발사로 ‘레드라인’을 넘어섰다고 판단한 미 정부가 다시 제재 쪽에 방점을 두는 정도가 아니라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차원의 대북정책 쪽으로 접근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ICBM 시험발사 직후 트위터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이 남자(This guy)”라고 칭하며 “이 남자는 인생에서 더 나은 할 일이 그렇게 없나”라고 쏘아붙였다. 트럼프는 또 “한국과 일본이 이런 상황을 훨씬 더 오래 견뎌야 한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면서 “아마도 중국은 북한에 대해 강력한 행동에 나설 것이고 그래서 이런 터무니없는 짓을 완전히 끝내야 한다”고 중국을 강하게 압박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밤(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통화에서 “미국은 북한에 대한 압박을 위해 독자 행동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는 경고를 날린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미 정부 고위 관리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경고는 중국에 대한 좌절에서 비롯됐다고 설명했다. 중국이 근본적으로 대북 접근 방식을 바꿀 것이란 환상을 트럼프가 버렸고, 특히 시 주석이 추진해온 외교적 해결책은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망 이후 더 이상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직후 연 공동회견에서도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실패했고, 솔직히 인내도 끝났다”고 선언한 바 있다.
 
미 언론들은 일제히 북한의 ICBM 시험발사를 인터넷판 톱뉴스로 보도했다. 폭스뉴스는 “게임 체인징 테스트?(북 핵개발 국면을 바꾼 시험발사)”란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 독립기념일 전야와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미사일을 쏜 것은 미국과 주요 아시아 동맹인 한국과 일본에 정치적 경고장을 보내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 일본 아사히신문은 미국이 핵·미사일 개발에 관련된 북한 기업과 거래하는 10여 곳의 중국 기업에 대해 금융제재를 검토하고 있다고 미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서울=정효식 기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