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카뱅은 ‘7분’걸린다…편의성 높이고 해외송금 싼 2호 인터넷전문은행 이달 오픈

이용우(왼쪽), 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가 3일 카카오뱅크 본사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했다. 두 대표 모두 캐주얼에 운동화 차림이다. 최정동 기자 

이용우(왼쪽), 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가 3일 카카오뱅크 본사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했다. 두 대표 모두 캐주얼에 운동화 차림이다. 최정동 기자

 “모바일뱅킹, PC뱅킹도 안 써본 60대가 앱 설치부터 계좌 개설까지 얼마나 걸린 줄 아세요? 딱 10분요.”
 
 국내 2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가 이달 중 오픈한다. 1호 케이뱅크가 출범해 돌풍을 일으킨 지 석 달여만이다. 이용우(53)·윤호영(46) 공동대표가 4일 밝힌 카카오뱅크의 핵심 전략은 ‘독보적 편의성’이다. 국내 최대 모바일 메신저 회사인 카카오의 노하우를 살려 기존 은행 앱과 차별화된 쉽고, 편한 앱을 만들어 시장을 공략한다는 내용이다. 윤 대표는 “직관성 있는 화면 인터페이스(매개)로 사용자의 모바일 동선을 더욱 짧아지게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이는 카카오뱅크 2대 주주사인 한국투자증권과 카카오 등 소속 임직원 1300여명을 대상으로 한 베타테스트에서 증명됐다.
 
 “앱 설치부터 계좌 개설까지 걸리는 시간을 조사하니 평균 7분이라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가장 짧게 걸린 사람은 2분 30초 만에 해냈고요. 최장 시간을 기록한 60대 임원 역시 도움 없이 10분 만에 혼자 개설했습니다.” 40, 50대인 두 대표는 각각 5분 정도 걸렸다. 비대면 본인 확인을 신분증과 휴대폰 인증으로만 진행해 절차를 단순화시킨 게 주효했다. 카카오뱅크에는 케이뱅크가 도입한 화상통화 인증 절차가 없다. 편리한 만큼 보안에 취약하지 않겠냐는 질문에 이 대표는 “모바일 온리(only) 은행이라 스마트폰 사용자만 고객이 될 수 있는데, 신분증과 휴대폰 두 가지를 모두 인증수단으로 쓰면 사고가 일어날 확률이 크게 낮아진다”고 답했다. “금융당국 지침에 따라 본인 명의 다른 계좌에서 돈을 이체해 인증하는 절차를 더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설명이다.
 
카카오뱅크가 선보일 예정인 상품과 서비스. [자료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가 선보일 예정인 상품과 서비스. [자료 카카오뱅크]

 당장 선보일 ‘카뱅(카카오뱅크) 킬러콘텐츠(killer contents, 핵심 상품)’는 간편 해외송금이다. 예금, 대출, 송금, 체크카드 등 4가지로 구분된 상품군 중 예금과 대출 금리는 케이뱅크와 큰 차이가 없다. 반면 해외송금 수수료는 시중은행의 10분의 1 수준으로 대폭 차별화한다. 이 대표는 “외국계 금융사와의 제휴로 외환을 직거래할 수 있기 때문에 수수료를 낮출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간편 해외송금은 이 대표가 과거 10여년간 미국에 있는 아들에게 돈을 부칠 때마다 느꼈던 불편을 반영해 만든 서비스다.
 
 예금과 대출은 최대한 젊은이들의 수요를 반영해 설계됐다. 하나의 계좌 안에서 ‘단기 여유자금’과 ‘당장 쓸 돈’을 각각 분리해 운용하는 입출금 예금과 지분투자에 참여한 SGI서울보증의 데이터를 활용해 심사가 빠른 소액 급전 대출 ‘모바일 속 비상금’ 같은 상품이 대표적이다. 연말쯤부터는 고객 수요를 파악해 전세담보대출, 주택담보대출, 자영업자 소호(SOHO) 대출 상품 등을 시작할 계획이다. 다만 당장은 개인금융에만 집중한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기업금융 서비스 출시설에 대해 두 대표는 “프로세스 정비가 전혀 안 돼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윤 대표는 “카카오뱅크는 기존 카카오톡, 카카오페이와 완전히 구분되는 별개의 서비스”라고 강조했다. 카톡 친구 목록을 카카오뱅크 앱에 가져와 간편송금하는 기능 등이 탑재됐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편의를 위한 것일 뿐, 덩치 큰 은행업을 카카오톡 안에 담기란 애시당초 불가능하다는 취지다. 그는 “송금을 한 뒤 돈을 받았다는 확인을 카톡으로 하거나, 대출 상담을 카톡으로 할 수 있게 되겠지만 카카오뱅크 서비스는 카카오택시와 마찬가지로 엄연히 별도 앱을 통해서 구현된다”고 덧붙였다.
 
 앱 내부 디자인 역시 카카오를 대표하는 전통적인 노란색에서 벗어났다. 카카오뱅크 앱 아이콘은 노란색이지만 내부 UI(사용자환경)는 고객이 취향에 맞게 다양한 색상을 선택하도록 설계됐다. 자율성을 추구하는 젊은 세대 취향에 맞춰 교통·현금카드 기능을 겸하는 카카오 체크카드도 고객 맞춤형 디자인으로 발급된다. 사용자가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5종 중 하나를 선택해 플라스틱 카드에 새길 수 있다. 계좌 개설, 상품 가입 등 카카오뱅크를 이용할 때마다 새로운 카카오톡 이모티콘 패키지도 제공된다. 카카오톡과 카카오뱅크, 멜론 등 다양한 서비스에서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이모티콘이다.
 
 카카오뱅크는 자본금 3000억원으로 출발한다. 지난달 일부 신용대출 상품 판매를 잠정 중단한 케이뱅크(자본금 2500억원)와 마찬가지로 출범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자본 부족에 맞닥뜨리게 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윤 대표는 “현재로서는 내년(2018년) 중 증자하는 게 목표인데 정확히 몇 분기가 될지는 시장 반응을 지켜본 뒤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산업자본의 금융업 진출을 막고 있는 은산분리 법 개정을 절실히 기다리는 케이뱅크와 달리 카카오뱅크는 한국투자금융지주(58%)가 최대주주라 상대적으로 무난한 자본금 확충이 가능한 상황이다. 
 
 이 대표는 “은행으로서의 안정성을 담보해 인터넷전문은행이라는 새 길을 개척해 나가겠다”며 “케이뱅크는 경쟁자가 아니라 앞으로 규제와 관행을 함께 바꿔나갈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