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전통문화고 성적 산출 방식 놓고 '논란'



"약속대로 통합내신 아닌 학과별 분리내신 해야"



【전주=뉴시스】신동석 기자 = 한국전통문화고등학교(전통고)가 성적 산출 방식을 놓고 논란에 휩싸였다.



전통고 한국회화과와 한국음악과 등 일부 학과의 학부모들로 구성된 가칭 '내신피해학생 학부모 위원회'는 4일 전북도교육청에서 회견을 열고 "학교는 약속대로 학과별 분리내신을 실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학부모들이 이처럼 뿔이 난 것은 바로 내신 성적 산출 방식때문이다.



이들은 자녀들을 전통고에 보낼 당시 각 학과별로 분리내신을 통해 성적을 산출하는 것으로 알았고, 학교측에서도 지금껏 과별로 분리내신을 해왔다.



그러나 최근 학교측에서 교육부에서 보낸 '고등학교 학업성적관리시행지침 내용'에 따라 성적 산출을 변경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변경 된 내용은 총 4개 학과 중 전문계열인 조리과학과만 별도로 성적 처리하고, 예체능계열인 공예디자인과와 한국회화과, 한국음악과는 통합 산출로 성적을 처리한다는 것이다.



이날 학부모 위원회는 "학과별 분리내신을 믿고 학교생활을 했던 한국음악과와 한국회화과 학생들에게 청천벽력 같은 소리다"며 "대학입시를 4개월여 남겨놓은 상황에서 갑자기 나타난 통합내신은 말 그대로 날벼락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통합내신을 실시한다면 한국음악과에서 기존에 내신을 1등급 받았던 학생이 3등급을 받게 되는 경우가 발생한다"며 "학교측의 약속대로 학과별 분리내신을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학교측의 일방적 통보는 교육의 기본원칙을 저버릴 뿐 아니라 학생·학부모와 학교간의 신뢰를 송두리째 무너뜨리는 것이다"며 "분리내신을 실시할 것을 이 땅의 엄마아빠로서 간곡히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학교측 관계자는 "교육부 감사에서 지적된 사안이다"며 "통합내신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sds4968@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