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가 떠날 때 이건 가져가야죠...휴가지 스타일지수 올려주는 바캉스 아이템

두근두근-. 본격적인 휴가철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준비해야할 것이 한 두 가지가 아니지만 빼놓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바로 해변과 수영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아이템들이다. 자유로운 휴가 분위기를 낼 수 있으면서 동시에 물놀이를 편하게 만드는 기능성까지 갖춘 아이템들을 모았다. 글=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사진=각 브랜드
 
 
핸드메이드로 만든 파란색 스트라이프의 와유백(콜롬비아의 와유 부족이 만든 가방). 여러 가지 소지품을 가볍게 챙겨 가기에 적합하다. 구아나바나 by 지컷. 10만원 대.
 
‘샤넬’이라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트위드 소재로 만든 에스빠드류. 신발 앞코엔 가죽을 덧대고 샤넬 로고를 넣었다. 샤넬. 가격 별도 문의.
 
패션 디자이너 마이클 코어스가 후지필름과 협업으로 내놓은 스카우트 카메라 백 컬렉션. 카메라는 폴라로이드 카메라 ‘미니 인스탁스 카메라70’이다. 마이클 코어스. 71만원.
 
플라밍고(홍학)가 그려진 귀여운 하드 캐리어. 폴리카보네이트 소재로 만들어 가볍다. 오그램. 19만8000원(20인치).
 
파란 하늘에 구름 모양 패턴이 카모플라주 패턴처럼 보이는 버킷 햇. 아크네 스튜디오 블라 콘스트. 21만원.
 
폴리에스터와 플라스틱 소재로 만든 태슬 귀걸이. 가벼운데다 모양이 화려해 이것 하나만으로 스타일을 화려하게 만들어 준다. H&M. 1만5000원.
 
강렬한 자외선으로 인해 모발이 상하는 것을 막아주는 헤어전용 자외선 차단제 ‘선케어 프로텍티브 헤어 베일’. 스프레이방식으로 머리 위에 뿌려주기만 하면 된다. 아베다. 3만5000원.
 
수영복 위에 가볍게 걸쳐 입을 수 있는 보헤미안 스타일의 면 원피스. 앤아더스토리즈 파리 아틀리에 컬렉션. 10만원 대. 
 
평상시엔 쓰기 힘들었던 핑크톤의 캐츠 아이 선글라스도 해변에서라면 과감하게 도전할 수 있다. 비비안 웨스트우드 By 디캐이. 30만원 대.
 
허리 높게 올라오는 하이웨이스트 팬츠와 탑으로 구성된 복고풍 비키니 수영복. 스튜디오 톰보이. 10만원 대. 
 
‘해피 비치 섬머’란 문구 만으로도 이미 바캉스 분위기가 물씬 나는 스트로우 바스킷 백. 봉쁘앙. 18만5000원. 
 
음료와 간식을 시원하게 보관할 수 있는 피크닉 쿨러 박스. 아쿠아 마린 컬러와 패턴으로 시원한해변의 느낌을 살렸다. H&M. 2만5000원. 
 
마사이족에서 영감을 받은 컬러와 패턴으로 만든 라피아 소재 모자. 빔바이롤라. 9만3000원. 
 
왓츠뉴-아르마니진 비치백_아르마니진 제공

왓츠뉴-아르마니진 비치백_아르마니진 제공

안이 훤히 들여다 보디는 매쉬 소재 비치백. 겉을 투명한 PVC로 감싸 수영장이나 해변에서 쓰기 편하다. 아르마니 진. 20만원 대.
 
왓츠뉴-시스템 반다나

왓츠뉴-시스템 반다나

'윤식당'의 정유미처럼 머리에 헤어밴드처럼 두르거나 목에 둘러 포인트를 줄 수 있는 반다나 스카프. 실크 소재로 앞뒤로 각기 다른 패턴으로 프린트했다. 시스템. 8만5000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