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행성 충돌로부터 지구를 지켜라" 美 나사, DART 프로젝트 계획

나사(NASA)는 소행성의 지구 충돌로 인한 대재난에 대비하기 위해 DART로 명명된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사진 NASA]

나사(NASA)는 소행성의 지구 충돌로 인한 대재난에 대비하기 위해 DART로 명명된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사진 NASA]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혹시 있을지도 모를 소행성의 지구 충돌에 대비하기 위해 새로운 프로젝트를 발표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전했다.
 
2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나사(NASA)는 지구로 접근하는 소행성에 '운동 충격 기술'(Kinetic Impactor technique)로 물리적 충격을 가해 소행성 궤도를 바꿈으로써 대재난으로부터 지구를 구할 프로젝트를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나사(NASA)는 존스 홉킨스 응용과학 연구소와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DART'(Double Asteroid Redirection Test)라는 프로젝트 이름도 지었다.
 
나사는 오는 2022년 10월 지구 주변에 접근하는 소행성 '디디모스'(Didymos)를 대상으로 프로젝트를 시험할 계획이다.
 
디디모스는 그리스어로 '쌍둥이'라는 뜻으로 이름에 걸맞게 '디디모스 A'(Didymos A·직경 780m)와 '디디모스 B'(직경 160m)라는 소행성으로 구성돼 있다.
 
이 쌍성계는 2022년 지구와 1천46만736km 거리를 두고 지나갈 것으로 예측된다.  
 
나사는 냉장고 크기의 우주선을 발진해 '디디모스A'보다 훨씬 작은 크기의 '디디모스 B'를 움직여 충돌을 일으킬 계획이다. 
 
이에 따라 결과를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향후 지구로 향하는 소행성에 어떤 충격을 주고, 충돌을 막을 지 구상한다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핵심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