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깃집이 된 폐업한 목욕탕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폐업한 목욕탕의 인테리어를 그대로 활용한 고깃집이 화제다.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목욕탕에서 밥 먹는 기분"이라는 글과 함께 고깃집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장소는 춘천의 한 고깃집으로 탕 안에 고기 굽는 테이블이 있어 손님들은 목욕탕 의자에 앉아 고기를 먹어야 한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가위와 집게 등을 둔 선반이 아니라면 절대 고깃집으로 생각할 수 없는 인테리어다.  
 
해당 고깃집은 대형 사우나가 폐업한 자리에 지난 6월 말 개업했으며 고기를 주문하는 방식도 독특하다.  
 
손님들이 고기와 쌈장·라면 등 주전부리, 주류 등을 고깃집 내 마트에서 구매한 후 목욕탕에서 구워 먹는 방식이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통 정육식당에서 고기만을 판매하고 주류 등은 따로 주문하는 것과 달리 모두 마트에서 구매한 후 목욕탕 바구니에 담아두고 먹으면 된다.  
 
한 네티즌이 해당 고깃집의 이름을 '브로콜리 주유소'라고 소개해 콘셉트는 목욕탕이고 이름은 주유소인 독특한 고깃집으로 알려졌으나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식당의 이름은 '고기 맛을 아는 브로콜리'인데 물론 이 이름도 채소가 고기 맛을 알았다는 독특한 내용과 목욕탕과의 관계성을 밝히기 어렵긴 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