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정상회담 마치고 귀국 인사말 "한반도 비핵화 목표, 한미 양국 합의" [전문]

미국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울공항에 도착, 귀국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미국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울공항에 도착, 귀국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지난달 28일 방미길에 올랐던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8시 15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귀국 인사말을 통해 "어려운 길이었지만 국민들의 든든한 지지가 있어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지난 3박 5일은 대한민국 외교공백을 메우는 과정이었으며,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을 확인하는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공동의 목표를 평화로운 방식으로 풀어나가자고 합의했다"며 "한반도 문제를 우리가 대화를 통해 주도해 나갈 수 있도록 미국의 지지를 확보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긴 여정을 시작해야 한다"며 "국민들과 함께 한반도 평화 시대를 열겠다"고 덧붙였다.
[전문] 한미 정상회담 귀국 인사말씀
 
국민 여러분,
걱정해주시고 성원해주신 덕분에 무사히 잘 다녀왔습니다.
어려운 길이었지만 국민들의 든든한 지지가 있어 성과를 거둘 수 있었습니다.
지난 3박 5일은 대한민국 외교공백을 메우는 과정이었으며,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을 확인하는 시간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진심으로 우리를 맞아주었습니다.
우리는 한반도 현안에 대하여 때로는 치열하게, 또 솔직하게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무엇보다 트럼프 대통령과 사이에 우의와 신뢰를 든든하게 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양국의 문제를 가지고 두 사람이 언제든 서로 대화할 수 있는 틀을 마련한 셈입니다.
 
국민 여러분,
한미 양국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공동의 목표를 평화로운 방식으로 풀어나가자고 합의했습니다. 또한 한반도의 문제를 우리가 대화를 통해 주도해 나갈 수 있도록 미국의 지지를 확보했습니다.  
한반도를 둘러싼 역학관계에서 우리의 역할이 더 커지고 중요하게 되었습니다.  
 
국민여러분,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긴 여정을 시작해야 합니다. 이제 그 첫발을 떼었습니다. 멀고도 험난한 길이 될 것입니다. 하나하나씩 복잡하게 얽힌 매듭을 풀면서 가겠습니다. 당당하고 실리적으로 우리의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습니다. 국민들과 함께 한반도 평화의 시대를 열겠습니다.
이번에 다시 한번 절실히 느낀 것은 우리 국민들이 촛불혁명과 정권교체를 통해 보여준 수준 높은 민주역량과 도덕성이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을 당당한 나라로 만들어주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번에 우리가 받은 대접과 외교적 성과도 전적으로 그 덕분입니다. 국민들께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