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선거 불패 신화’ 끝났다

2일 도쿄도 의회 선거에서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 신당의 압승은 일찌감치 예고됐다. 선거 1주일 전 여론조사에서 고이케가 만든 신당 도민퍼스트회는 제1당인 자민당을 따돌렸다. 선거전이 본격화하면서 신당은 60% 안팎의 고이케 개인 지지를 끌어안았다.   
 

2012년 이래 네 차례 총선 이겼지만
도쿄도 의회선거서 고이케에 참패
‘아베 1강’ 국정 운영 심판 받으면서
조기 개헌, 장기 집권 구상 험로 예상

사전 투표자가 지난 선거보다 1.5배 많은 135만명인 것도 신당 승리의 한 신호탄이었다. 사전 투표의 상당수가 고이케 신당으로 쏠렸다고 한다. 실제 선거 운동 마지막 날인 1일 고이케의 유세장엔 많은 인파가 몰려 환호했다. 고이케 신당은 무당파는 물론 조직표가 탄탄한 공명당 지지층도 흡수했다.  
 
2일 실시된 도쿄도 의회 선거에서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와 아베 신조 총리의 명암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일본 언론들의 출구 조사는 고이케 지사가 만든 신당의 압승과 아베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의 참패를 예상했다.[중앙포토] 

2일 실시된 도쿄도 의회 선거에서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와 아베 신조 총리의 명암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일본 언론들의 출구 조사는 고이케 지사가 만든 신당의 압승과 아베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의 참패를 예상했다.[중앙포토]

반면 자민당은 여론의 역풍 속에서 선거를 치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아키하바라(秋葉原) 역에서 가두연설을 했다. 아베의 옥외 유세는 이날이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 아베는 지난 선거에서 12차례나 가두연설을 했다. 자민당이 아베를 선거의 얼굴로 내세우는 데 자신이 없었다는 얘기다. 
 
아베는 친구가 이사장인 사학재단 수의학부 승인 문제 등으로 지지율이 최저 36%까지 떨어졌다. 1일 유세장에선 "돌아가라" "아베 그만두라"는 청중의 야유가 빗발치기도 했다. 전례가 없는 현상이다. 시이 가즈오(志位和夫) 공산당 위원장은 이날 유세에서 "(아베) 친구의, 친구에 의한, 친구를 위한 정치"라고 아베를 비판했다. 자민당은 선거 기간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이 자위대를 선거에 이용하려는 듯한 발언을 하면서 더 궁지에 몰렸다. 자민당 조직표는 고이케 바람을 막지 못했다.
 
이번 선거 참패로 아베의 정치적 타격은 불가피하게 됐다. 지방 선거지만 아베 1강(强)의 국정 운영이 쟁점이 됐기 때문이다. 아베가 2012년 재집권 이래 총선과 지방선거에서 진 것은 처음이다. 네 번의 중ㆍ참의원 선거에서 연속으로 이겨 자민당 의석을 반석 위에 올려놓은 ‘아베 불패 신화’는 온데간데 없었다.  
 
당장 아베 주도의 개헌 구상은 탄력을 받기 어렵게 됐다. 아베는 오는 11월께 자민당 개헌안을 국회에 제출해 내년에 국민투표에 부칠 계획을 공표했다. 개헌안은 평화조항으로 불리는 9조를 개정해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는 것이 핵심이다. 
 
하지만 이번 선거로 아베의 구심력이 떨어지면서 그의 생각대로 개헌이 이뤄질지는 불투명하다. 선거 표심이 아베의 일방적 국정 스타일에 대한 심판 성격이 강하기 때문이다. 야당도 아베에 의한 개헌에는 반대다. 자민당 내에서도 9조 개정이나 내년 국민투표 발의 일정에 대해선 신중론이 적잖다.  
 
아베의 장기집권 가도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내년 9월 자민당 총재선거, 내년말까지의 중의원 선거까지 아베에겐 험로가 예상된다. 친구 사학재단의 수의학부 승인을 둘러싼 측근 의원들의 스캔들은 아직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향후 자민당 내에서 아베에 반기를 드는 파벌이 나올지 주목된다. 아베는 단기적으로 개각과 활발한 외교 활동을 통해 분위기 반전을 꾀할 것으로 보인다. 개각은 다음 달로 예상됐지만 앞당겨질 가능성이 크다.   
 
고이케 신당은 이번 승리로 더 주목을 받게 됐다. 제1 야당 민진당도 이번 선거에서 참패하면서 존망의 기로에 섰기 때문이다. 고이케 신당이 차기 중의원 선거에 뛰어들면 정당간 이합집산을 통한 정계 개편이 가시화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실제 도쿄도 의회선거는 총선의 전초전이기도 했다. 자민당은 2009년 7월 도의회 선거에서 대패한 뒤 한달 만의 중의원 선거에서도 참패해 민주당에 정권을 넘겨줬다. 1993년 6월 도의회 선거에선 창당 1년의 일본신당이 일약 3당으로 올라섰다. 자민당은 한달 후 중의원 선거에서 참패하고 호소카와 모리히로(細川護熙) 일본신당 대표를 총리로 하는 비(非)자민 연립정권이 탄생했다. 도쿄도 의회 선거의 파괴력은 그만큼 크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