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마와 함께 올여름 첫태풍 '난마돌' 북상 中 "4일부터 영향권"

기상청은 제3호 태풍 '난마돌'이 북상함에 따라 오는 4일부터 제주 지역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중앙포토]

기상청은 제3호 태풍 '난마돌'이 북상함에 따라 오는 4일부터 제주 지역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중앙포토]

 
장마 시작과 함께 올여름 첫 태풍이 북상할 예정이다.
  
2일 기상청은 제3호 태풍 '난마돌'이 이날 오후 3시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560km 부근 해상에서 북서진하고 있다.  현재 기준으로 중심기압 1002 헥토파스칼(hPa)의 비교적 소형 태풍으로 최대 풍속은 65 km/h이다.   
 
난마돌은 오는 4일 새벽부터 제주지역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하며, 기상청은 3일 밤을 기해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태풍 예비특보를 내릴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하천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과 갯바위 낚시꾼들의 각별한 주의가 당부 된다.
 
'난마돌'이라는 명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된 이름으로 이 지역의 유명 유적지 이름이다.
 
제3호 태풍 '난마돌'의 예상 북상 경로. [사진 기상청]

제3호 태풍 '난마돌'의 예상 북상 경로. [사진 기상청]

 
태풍과 함께 본격적인 장마도 시작된다. 
 
기상청은 장마가 시작되는 2일부터 4일까지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온다고 밝혔다. 
 
이 기간 예상 누적 강수량은 서울·경기·강원 영서·충북 북부·경북 북부 100~200mm이다. 충남·충북 남부·강원 영동·전라·경북 남부·경남 서부 50~100mm, 경남 10~60mm다. 
 
특히 중부와 남부 일부 지역에서는 이 기간 최대 250mm 이상 혹은 시간당 3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