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이명박, 내일 4년 만에 만난다…한미FTA 언급 여부 주목

이명박 대통령이 2012년 3월 26일 코엑스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 환영 리셉션에 참석한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

이명박 대통령이 2012년 3월 26일 코엑스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 환영 리셉션에 참석한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

이명박 전 대통령이 3일 오후 서울 시내 모 호텔에서 조선일보 행사를 위해 방한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난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 집권 2년 차인 2009년 1월 미국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이후 이 전 대통령이 퇴임한 2013년 2월까지 4년 동안 임기를 함께 했다.
 
양 측은 퇴임 이후인 2013년 4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기념관 헌정식에서 참여했다가 만난 것이 마지막이다.  
 
양 측은 면담을 통해 대통령 재임 시절 양국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온 성과에 대해 의견을 나누면서 우의를 다질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 직후에 이뤄지는 만남이라는 점에서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 비준이 이뤄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나 한·미 동맹 강화 방안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을지 주목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