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7년만에 임직원수 1만7000여명 감소

지난해 삼성전자 전쳬 임직원(전 세계 사업장 포함)은 30만8745명으로 전년 대비 5.2%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이후 7년 만의 감소다. [중앙포토]

지난해 삼성전자 전쳬 임직원(전 세계 사업장 포함)은 30만8745명으로 전년 대비 5.2%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이후 7년 만의 감소다. [중앙포토]

삼성전자의 지난해 임직원 수가 7년 만에 처음으로 1만7000여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삼성전자가 발표한 '2017 지속가능 경영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삼성전자의 전 세계 80개국 임직원 수는 30만8745명으로 전년 대비 1만6932명(5.2%) 줄어든 것으로 집계했다.
 
국내보다 해외 임직원 수의 감소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말 해외인력은 21만5541명으로 전년 대비 5.8% 감소했다. 특히 중국 현지 임직원 수는 2015년 4만4983명에서 지난해 3만7070명으로 17.5%나 줄었다.
 
지난해 삼성전자 전쳬 임직원(전 세계 사업장 포함)은 30만8745명으로 전년 대비 5.2%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이후 7년 만의 감소다. [자료 삼성전자]

지난해 삼성전자 전쳬 임직원(전 세계 사업장 포함)은 30만8745명으로 전년 대비 5.2%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이후 7년 만의 감소다. [자료 삼성전자]

 
삼성전자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아시아 지역의 휴대전화 생산라인이 최근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면서 현지 인력이 감소한 것이 요인"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소폭이지만 삼성전자 국내사업장 임직원도 감소했다. 삼성전자의 국내 임직원은 지난해 9만3204명으로 전년 대비 3.8% 줄었다. 지난해 삼성전자 프린팅 사업부의 미국 휴렛팩커드(HP)사 매각에 따른 인력 감소로 풀이된다.
 
연령대별 임직원 수를 보게 되면 30대(9만2천701명→9만3천348명)와 40대 이상(4만990명→4만3천125명)은 증가했다. 하지만 생산라인 인력의 30대 미만은 2015년 말 19만1천986명에서 작년 말에는 17만2천272명으로 10% 이상 줄었다.
 
이와 함께 전체 임직원 가운데 여성 인력 비중은 44%로 전년 말에 비해 2%포인트 하락했다. 그러나 여성 간부(12.7%)와 임원(6.3%) 비중은 전년 말(12.4%, 4.5%)보다 오르면서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