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안철수 '대면조사'...검찰은 이준서 등 내일 무더기 소환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이 2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특혜 채용 증거 조작 사건과 관련, 안철수 전 대표를 대면조사했다. 검찰이 3일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 등 당 관계자 3명을 잇달아 소환하기로 하는 한 시점에서 국민의당은 안 전 대표에 대한 조사를 끝으로 당 차원의 진상조사를 마무리하며 출구전략 마련에 고심하는 분위기다.
 

안 전 대표, 지난 30일 조사에서 "몰랐다"
당 진상조사단, 이르면 3일 조사 결과 발표
박주선 "특검이라도 받겠다"
검찰, 이준서 등 당 관계자 3명 소환

제보 보작 혐의를 받는 이유미 당원(왼쪽)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제보 보작 혐의를 받는 이유미 당원(왼쪽)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이날 오후 시내 모처에서 안 전 대표를 비공개로 불러 50분간 조사한 진상조사단은 증거를 조작했던 이유미(38ㆍ구속) 씨로부터 관련 내용을 사전에 보고받았는지 등에 대해 물었다고 한다. 김관영 조사단장은 조사 후 "이번주 초 안 전 대표와의 면담결과를 포함한 진상조사 전체결과를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대선기간 중 당원의 제보 조작과 관련해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의 대면조사에 응하기로 알려진 2일 오후 서울시 노원구 안 전 대표의 자택 앞에서 취재진들이 기다리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대선기간 중 당원의 제보 조작과 관련해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의 대면조사에 응하기로 알려진 2일 오후 서울시 노원구 안 전 대표의 자택 앞에서 취재진들이 기다리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재로선 안 전 대표가 지난달 30일과 1일 두 차례의 전화조사에서 “조작사실을 알지 못했고, 해당 브리핑도 사전에 보고 받지 못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만큼 이번 대면조사에서도 비슷한 취지의 답을 했을 가능성이 크다.   
 국민의당이 진상조사 결과를 조속히 발표하기로 한 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기초의원과 자치단체장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 때문이다. 지난달 27일 전남 장흥군 기초의원 1명이 탈당계를 제출했고, 박홍률 목포시장이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에서 “민심이 좋지 않다. 시민들의 민심을 살피겠다”고 말하는 등 도미노 탈당설이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목포가 지역구인 박지원 전 대표는 1일 페이스북에 “원론적인 답변일 뿐 탈당을 언급한게 아니다”며 “박 시장은 모든 일을 저와 논의하기로 했다”며 진화에 나섰다. 당 관계자는 “국회의원들 사이에서는 아직 탈당설이 돌지 않지만 지역 단위에서는 여러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 지도부는 이번 사건을 “국민의당 대선 공작게이트”(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로 규정한 더불어민주당에 날을 세웠다.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집권여당이 기다렸다는 듯 국민의당 죽이기에 나섰다”며 “입으로는 협치를 외치면서 인위적인 정개계편을 위해 파괴공작을 계속하는 데에 참기 힘든 모욕을 받는다. 정치보복의 칼춤을 춘다면 사즉생의 각오로 맞서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29일 이씨를 구속한 데 이어 이 전 최고위원 등 당 관계자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강정석)는 3일 이 전 최고위원을 피의자로, 지난 19대 대선기간 국민의당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을 맡았던 김성호 전 의원과 부단장 김인원 변호사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각각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문준용씨 관련 제보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왼쪽 셋째)가 지난달 29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준용씨 관련 제보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왼쪽 셋째)가 지난달 29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은 국민의당이 제대로 된 검증 없이 의혹을 폭로하게 된 경위와 당 관계자들이 이 사건에 어디까지 개입해 있는지를 규명하는데 수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구속된 이씨는 검찰 조사 직전 당원들에게 “모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허위 자료를 만든 일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는데 당이 보호해주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검찰은 2일 이씨를 다시 불러 당의 지시 여부 등을 다시 확인했다. 
 한편 이씨가 조작한 증거자료 속에 파슨스 졸업자 제보자로 언급된 박모씨라고 주장하는 인물은 1일 기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이씨로 인해 심각한 사생활 침해가 이뤄진만큼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 명의도용 등 가능한 모든 죄목으로 고소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박씨는 “파슨스를 2004년에 편입해 2007년 학사졸업했고, 준용씨라는 분은 재학 중에도 졸업 후에도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며 “이씨는 2013년경 짧게 한두 달 다녔던 A 디자인시제품제작소에서 만난적이 있지만 개인적 친분이 전혀 없고 연락처도 모른다”고 말했다.  
 안효성ㆍ김준영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