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손해보험 다음달부터 개인용 자동차보험 1.6%인하

 한화손해보험이 다음달 6일부터 개인용 자동차보험료를 1.6% 내린다. 올 초 업무용 차보험료를 소폭 내린 데 이어 개인용 보험료도 인하한다.
 

8월6일 책임개시 계약부터 적용
마일리지 특약 확대로 손해율 개선돼
"고객 혜택 제공 위해 보험료 인하"
삼성·메리츠 등에 이어 인하행렬 가세

 보험료를 내리는 이유는 손해율이 크게 개선돼서다. 한화손해보험 관계자는 “회사의 손해율이 큰 폭으로 개선되어 자동차보험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보험료를 인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손해율은 보험사가 보험상품을 팔아 얼마나 이익을 내는지를 결정하는 주요 지표다. 자동차보험사들은 통상 77~78% 가량을 적정 손해율로 본다. 손해율이 낮을수록 보험사가 흑자를 본다는 뜻이다.
 
 한화손보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지난 5월 기준 78.2%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84.9%에 비해6.7%가 개선됐다. 한화손보 측은 손해율이 개선된 이유로 우량고객 증가를 꼽았다. 주행량이 적고 사고를 잘 내지 않는 운전자에 대한 혜택을 강화했고, 이들이 각종 특약에 가입한 비율이 크게 올랐다는 설명이다.
 
한화손해보험은 올 초 마일리지 특약 범위를 확대한 뒤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돼 보험료를 인하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 한화손보]

한화손해보험은 올 초 마일리지 특약 범위를 확대한 뒤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돼 보험료를 인하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 한화손보]

 최근 자동차보험사들은 잇따라 마일리지 특약, 대중교통 특약 등 우수고객 유치를 위한 혜택을 경쟁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한화손보는 올 초 연간 주행거리가 짧은 우량 고객을 우대하기 위해 에코 마일리지 최고 할인율을 40%로 높였다. 할인구간도 1만 8000km까지 확대했다. 한화손보 관계자는 “마일리지 특약 가입율이 57.1%에서 71.2%로 크게 상승했다”면서 “회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31일 삼성화재가 차보험료를 인하한 뒤 업계에서는 인하에 동참하는 보험사가 점차 늘고 있다. 메리츠화재가 지난달부터 개인용 자동차보험 보험료를 0.7% 내렸고 악사(AXA)손해보험, 더케이(The-K), 흥국화재 등 중소형 손해보험사들도 보험료를 소폭 인하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