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혜원 "야구계에도 최순실이…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의지를 보여달라"

사진=손혜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손혜원 페이스북 캡처

두산베어스 최고위급 인사가 2013년 LG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 전날 한 심판에게 현금 300만원을 건넸다는 프레시안의 2일 보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야구계에도 최순실이…"라고 적었다.  
 
손혜원 의원은 이날 보도가 있은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KBO 사무총장이 김기춘 보좌관 출신? 야구계에도 최순실이"라고 적었다.  
 
이어 "도종환 장관님, 노태강 차관님, 드디어 등판 시간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의지를 보여주세요. 프로야구계의 적폐를 이 기회에 뿌리 뽑아 1000만 야구팬들의 상처를 위로해주세요. 프로스포츠계에도 공정함과 정의가 반드시 살아나야합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프레시안은 KBO 상벌위원과 전화 인터뷰를 갖고 "지난 3월 KBO 조사위원회가 두산 ㄱ씨와 ㅊ씨 간 현금 300만 원 거래 사실을 확인해 이를 상벌위에 보고했다"며 "당시 상벌위는 현금 액수가 크지 않고, 개인 간 거래 성격이 강하다고 판단해 추가 조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산 측은 "전 심판과 금전 거래가 발생했거나 KBO 조사가 실시됐다는 이야기는 금시초문이다. 전혀 모르는 일이다"라고 부인했다.  
 
문체부는 사건 사실 확인에 나섰다. 관계자에 따르면 문체부는 지난달 29일 KBO에 관련 자료 등의 제출을 요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