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0인 이상 기업' 근로자 10명 중 4명은 비정규직

회사

회사

직원수가 300명이 넘는 기업의 경우 근로자 10명 중 4명은 비정규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직원 300명 이상 3407개 기업의 고용형태공시 결과에 따르면 전체 근로자 475만5000명 중 직접고용은 385만2000명(81.0%), 간접(소속 외 근로자)고용은 90만2000명(19.0%)로 파악됐다.
 
직접고용 근로자 중 정규직은 292만5000명(75.9%), 계약기간이 정해진 기간제 근로자는 92만8000명(24.1%)으로 집계됐다.
 
기간제 근로자의 비율은 지난해보다 0.4%포인트 높아졌다.
 
이에 따라 간접고용과 기간제를 합친 비정규직 근로자 수는 183만명, 전체 38.5%에 달했다.
 
기업규모가 클수록 간접고용 비율은 높았다.
 
근로자 500인 미만 기업의 간접고용 비율은 14.0%였지만, 1000명 이상 5000명 미만 기업은 17.8%, 5000명 이상 기업은 무려 25.5%에 달했다.  
 
산업별로는 건설업(47.7%), 운수업(23.7%), 제조업(21.6%), 도·소매업(19.8%) 순으로 간접고용 비율이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21.0%)이 여성(15.3%)보다 간접고용 비율이 높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