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윗선’ 향하는 검찰, 이준서 등 내일 무더기 소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35)씨의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한 제보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 등 핵심 관계자 3명을 잇달아 소환한다.
 

이준서 전 최고위원 등 3명 3일 소환 조사
검찰 "실체 조사 위해 끝까지 살펴볼 것"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강정석)는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3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부른다고 2일 밝혔다. 또,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에서 수석부단장과 부단장을 지낸 김성호 전 의원과 김인원 변호사에게도 같은 날 오후 검찰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두 사람은 피고발인 신분이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특혜 의혹 제보를 조작한 혐의로 이유미(38)씨를 구속한 지 4일 만에 세 사람을 조사하게 된다.
 
이준서 국민의당 전 최고위원이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성북구 돈암동 자택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서 국민의당 전 최고위원이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성북구 돈암동 자택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 대선 직전 국민의당 당원이었던 이씨로부터 문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입사 특혜 의혹을 주장하는 육성 파일과 카카오톡 캡쳐 화면을 받아 공명선거추진단 관계자들에게 건넨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를 받고 있다. 
 
검찰 수사 결과 육성 파일의 목소리는 이씨의 남동생이 녹음한 것이었고, 카카오톡 메시지도 조작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28일 이 전 최고위원의 주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검찰은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휴대전화 등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국민의당이 제대로 된 검증 없이 의혹을 폭로하게 된 경위를 규명하는데 수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구속된 이씨는 검찰 조사 직전 당원들에게 “모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허위 자료를 만든 일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는데 당이 보호해주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씨와 이 전 최고위원이 대선 전 주고 받은 카카오톡 메시지에서도 “사실대로 모든 걸 말하면 국민의당은 망하는 거라고 하셔서 아무 말도 못하겠다”, “지금이라도 밝히고 사과드리는 것이 낫지 않을까 백번도 넘게 생각하는데 안 된다 하시니 미치겠어요” 등의 내용이 들어 있다. 검찰은 이같은 정황을 바탕으로 국민의당 관계자들이 이 사건에 어디까지 개입해 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문준용씨 관련 제보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왼쪽 셋째)가 지난달 29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준용씨 관련 제보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왼쪽 셋째)가 지난달 29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 수사가 이 전 최고위원 등 3명을 넘어 어디까지 확대될지도 주목된다. 대선 당시 공명선거추진단장을 지낸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도 조사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이 의원은 이 전 최고위원으로부터 제보를 넘겨받아 의혹 제기에 관여했다. 검찰 관계자는 “허위사실을 조작해 유포한 사건의 실체규명을 위해서는 사실관계를 처음부터 끝까지 살펴봐야 한다. 필요한 사람이라고 판단되면 불러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