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5일 독일로 출국…한미일 정상회담 급히 성사된 배경은?

3박 5일간의 한·미 정상회담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곧바로 두 번째 정상외교에 나선다.  
 
문 대통령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정상회담(5~6일, 베를린)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7~8일, 함부르크)를 위해 5일 독일로 출국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중앙포토]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6일에는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함께 정상회담도 한다. 만찬 형식으로 진행되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한·미·일 정상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북핵 문제에 관해 한·미 정상회담에 이어 진전된 메시지가 나올지 주목받고 있다.
 
당초 예정에 없던 한·미·일 정상회담이 성사된 배경에는 일본 측의 요구가 있었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1일(미국 현지시간) “아마도 일본이 한·미 관계 복원에 대해 급하게 생각하고 한·미·일 정상회담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3국 정상회담 소식은 허버트 맥마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9일(현지시각) 오후 백악관 브리핑을 통해 밝히면서 알려졌다. 청와대는 관련 소식이 전해진 뒤에야 “개최하는 게 맞다”고 확인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중앙포토]

 
이렇게 일본 측이 한·미·일 정상회담을 서둘러 원한 배경에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놓여 있을 것으로 청와대는 보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전 정부 때인 2015년 12월 28일 발표된 한·일 위안부 합의를 사실상 인정하지 않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달 21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에게 “우리 국민 대다수가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런 만큼 일본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신뢰가 더 쌓이기 전에 위안부 문제를 자국에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 한·미·일 정상회담을 추진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의 조야에선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위안부 문제가 (3국 정상회담) 의제에 오를 경우 대응하는 방안을 사례별로 전달을 했다”말이 돌기도 한다. 아베 총리는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촉구한다”는 기조다.
 
워싱턴=강태화 기자, 서울=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