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의 호적수 고이케, 위안부 강제 연행 부정하는 극우파

도쿄 도의회 선거는 역시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 도지사에 의한, 고이케를 위한, 고이케의 선거'였다. 고이케가 이끄는 도민퍼스트회가 도쿄 도의회의 '자민당 1당 체제'를 무너뜨렸다. 고이케가 ‘아베 1강’을 무너뜨릴 확실한 대항마로 떠오르면서 일본 정국에 파란이 일고 있다.  
 

도쿄도의회 선거 녹색 돌풍
이집트 이민 중 4차 중동전쟁 경험
“이상주의 도움 안 돼” 깨달아
뉴스 앵커 거쳐 92년 정치 입문
철새 정치인 비판 속 핵무장 주장

도쿄 도의회 선거를 앞둔 지난달 30일 고이케 유리코 도민퍼스트회 대표가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AP=연합뉴스]

도쿄 도의회 선거를 앞둔 지난달 30일 고이케 유리코 도민퍼스트회 대표가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AP=연합뉴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의 상징 색깔인 녹색은 최근 도쿄의 변화와 개혁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그가 연설을 하러가는 동네엔 브로콜리, 오이, 파 등 녹색 채소가 불티 나게 팔리는 기현상도 벌어졌다. 지지자들은 녹색 채소를 들고 몰려들었다. 현직 도지사로는 처음으로 사진집까지 낸 고이케의 '녹색 돌풍'이 성공하면 고이케는 일본의 심장, 도쿄도(東京都)의 행정부와 의회를 모두 장악하게 된다. 도지사에 당선된 지 채 1년도 안되서다.
  
고이케는 어릴 적부터 정치에 대한 열망이 있었다. 17세 때 그는 일기에 "나는 정치가 재미있다. 언젠가 사회 개혁을 이루고 싶다"고 썼다. 정치에 뜻이 있었던 그의 아버지도 "유리코가 남자아이였다면 좋았을 텐데..."라는 말을 자주 했다고 한다.
 
관련기사
 
그의 아버지는 1969년 중의원 선거에서 효고(兵庫) 2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했지만 낙마했다. 당시 사회당의 신인 도이 다카코(土井 多賀子)에게 패배했던 그 곳에서 1993년, 고이케는 중의원으로 당선됐다. 24년 전 아버지의 패배를 딸이 설욕한 것이다. 당시 고이케는 "도쿄 주변 지역구였다면 쉽게 이겼겠지만, 일부러 효고 2구를 선택했다. 아버지의 분함을 잊지 않고 있었다"고 말했다.
고이케 유리코 중의원 선거 출마 포스터 [사진=인터넷 캡쳐]

고이케 유리코 중의원 선거 출마 포스터 [사진=인터넷 캡쳐]

 
아버지의 낙선 이후 가계는 기울었다. 고이케 가족은 이집트 카이로로 이민을 떠난다. 카이로대학에서 사회학을 공부한 고이케는 이 곳에서 인생의 전기가 되는 경험을 한다. 카이로로 이주한지 얼마 안돼 4차 중동전쟁이 발발한 것. 총탄이 날아다니는 생생한 전쟁의 현장을 목격한 그는 “이상주의는 아무런 도움이 안된다”는 생각을 갖게 된다. 그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세계가 얼마나 기만으로 가득한 지, 현실적인 판단이 얼마나 중요한 지 등을 배운 당시의 경험이 현재의 도지사 업무와 도민퍼스트의 자세에도 그대로 연결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 앵커 시절의 고이케 유리코 [사진=인터넷 캡쳐]

뉴스 앵커 시절의 고이케 유리코 [사진=인터넷 캡쳐]

귀국 후 방송국에서 아랍어 통역과 현지 코디네이터 일을 한 고이케는 사다트 이집트 대통령, 팔레스타인 해방기구(PLO) 아라파트 의장, 리비아의 카다피 대통령 등 거물과의 인터뷰를 성사시키면서 주목을 받아 뉴스 메인 앵커로 발탁된다. 고이케는 정치인에게 필요한 배짱과 결단력, 정보력 등을 이 때 배웠다고 한다. 그는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영국의 마가렛 대처 수상과 함께 사다트 대통령을 꼽는다.
  
고이케의 현실감각은 당적을 5번 바꾼데에서도 엿볼 수 있다. 1992년 일본신당으로 정치에 입문한 고이케는 신진당, 자유당, 보수당, 자민당을 거쳤다. 현재 대표를 맡고 있는 '도민퍼스트회'가 6번째 정당이다. 철새 정치인이라는 비판 속에 "생존을 위한 지극히 현실적인 판단"이라는 평가도 있다. 
 
그러나 현실주의에 입각한 고이케의 생각은 위험수위를 넘나든다. 고이케는 일본 핵무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2003년 3월 한 언론 인터뷰에서 “군사, 외교적인 판단에 따라 핵무장 선택지는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래놓고선 최근엔 "전술적 발언일 뿐"이라고 한 발 물러섰다. 하지만 "국제정치는 냉철하고 사악하다. 국가를 유지한다는 건 '흑이냐 백이냐'라고 간단하게 나눌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
 
관련기사
고이케의 정치관은 현 아베 신조총리보다 오른쪽으로 치우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극우 단체인 ‘일본 회의’ 소속으로 헌법 개정에 대해 찬성하는 입장이다.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은 아예 공개적으로 고이케를 지지하고 있다. 
 
2005년에는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했고, 2007년 미국 의회가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을 채택하지 못하도록 직접 미국으로 건너가 공개 로비를 펼치기도 했다. 방송에 출연해 "고노담화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발언하는 등 위안부 강제연행 사실을 공공연하게 부정해왔다.
 
도쿄의 한 서점에 진열된 고이케 유리코 관련 서적들. [AP=연합뉴스]

도쿄의 한 서점에 진열된 고이케 유리코 관련 서적들. [AP=연합뉴스]

또 도지사에 취임하자마자, 한국인 학교 증설을 위해 도(都)의 공유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던 방침을 전면 백지화했다. 전 지사가 한국정부와 약속한 사항을 뒤집었다는 지적이 나오자 “여기는 도쿄이고, 일본이다. 우리나라가 주체가 돼 판단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이케는 현재 독신이다. 20살 때 카이로대학에서 만난 일본인과 결혼했지만 1년만에 이혼한 뒤 혼자 살고 있다. 31살 때 터키 청년과 "터키탕이라는 이름을 쓰지 말아달라"고 후생성에 진정을 낸 특이한 이력도 있다.
 
윤설영 기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