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운의 노트7 부활했다… 삼성전자, 노트FE 7일 출시

7일 국내에 출시되는 갤럭시노트FE 블랙오닉스 칼라. [사진 삼성전자]

7일 국내에 출시되는 갤럭시노트FE 블랙오닉스 칼라. [사진 삼성전자]

 비운의 갤럭시노트7이 부활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단종된 노트7의 미개봉 제품에 새 배터리를 장착한 ‘갤럭시노트 FE(Fan Editionㆍ팬 에디션)’를 7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배터리 발화로 단종된 비운의 노트7 부활
미개봉 제품만 배터리 교체로 안정성 높여

논란의 배터리 용량은 3500mAh→3200mAh
"출고가(69만9600원) 대비 성능은 경쟁력"

 이번 제품은 엄밀히 얘기하면 리퍼폰(refurbished phoneㆍ재활용폰)은 아니다. 기존에 생산된 노트7 제품 중 소비자에게 건네지지 않은 미개봉 제품을 골라 배터리 등을 교체한 제품이다. 뒷면에 ‘Fan Edition’이라는 글을 새겨넣었다.
갤럭시노트FE 블루 코랄 칼라. [사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FE 블루 코랄 칼라. [사진 삼성전자]

 
 노트7은 지난해 8월 초 공개 직후 홍채인식 기능과 노트 시리즈 최초의 방수ㆍ방진 기능 등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당시 국내 예약 주문에서 2주 만에 40만 대의 예약 기록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8월 19일 한국ㆍ미국 등에서 출시된 직후부터 배터리 발화 논란이 시작됐다. 삼성전자는 9월 2일 세계에 깔린 노트7 250만 대를 모두 거둬들이겠다는 초강수를 뒀지만 세계 곳곳서 불거진 발화 논란을 잠재우지 못했다. 결국 10월 11일 회사는 노트7 단종을 결정했다.
갤럭시노트FE 실버 티타늄 칼라. [사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FE 실버 티타늄 칼라. [사진 삼성전자]

 
 배터리 논란에도 불구하고 노트7은 “유례없는 팬덤을 형성한 제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실제로 노트7 사용자 상당수는 단종 결정 이후에도 “노트7을 계속 쓰고 싶다”며 제품 교환이나 환불을 받지 않아 회사의 골칫거리로 떠오르기도 했다. 결국 회사 측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충전량을 15%로까지 제한하는 초강수를 두며 노트7에서 사용자를 떼어냈다. 
 
 노트FE는 안전성을 위해 배터리 용량을 초기 모델의 3500mAh에서 3200mAh로 낮췄다. 스마트폰의 두뇌인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는 퀄컴의 스냅드래곤821로 갤럭시S8이 탑재한 퀄컴 스냅드래곤 835의 전 모델이다. 하지만 G6 등 올 상반기 출시된 상당수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같은 AP를 쓰기 때문에 스펙이 크게 떨어지지 않는다는 평가다.
 
 가장 큰 경쟁력은 가격이다. 노트FE의 출고가는 69만9600원으로 노트7(98만8900원)보다 30% 저렴하다. 국내에서 40만 대 한정으로 판매되며 7일부터 전국 이동통신사 대리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색상은 블랙 오닉스, 블루 코랄,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 등 4가지다. 사은품으로는 제품과 색상이 같은 정품 클리어뷰 커버와 S펜에 일반 펜 기능이 추가된 S펜 플러스(이벤트 참여 고객 한정)가 제공된다.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갤럭시 노트 FE(Fan Edition)
디스플레이5.7형   QHD 듀얼 엣지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해상도 2560 x   1440 (518ppi)
AP퀄컴 스냅드래곤 821
카메라후면 : 1200만 화소 (F1.7)
전면 :   500만 화소 (F1.7)
메모리4GB RAM, 64GB   내장메모리, 최대 256GB 외장메모리 지원
OS안드로이드 7.0
배터리3500mAh (노트7) →   3200 mAh (노트FE)
크기 / 무게153.2 x 76.1 x   7.6㎜ / 171g
색상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 블루 코랄, 블랙 오닉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