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스터피자 정우현 전 회장 3일 소환 …검찰 "구속영장 청구할 수도"

프랜차이즈 가맹점에 과도한 부담을 떠넘기고 폭리를 취한 혐의를 받고 있는 미스터피자(MP그룹)의 정우현(69) 전 회장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다. 
 

피자 치즈 통행세·보복 출점 등 집중 추궁
정 전 회장, 지난해 경비원 폭행 200만원 벌금형
검찰 "수사 내용 따라 구속영장 청구도 가능"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부장 이준식)는 “정 전 회장을 공정거래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3일 오전 9시30분에 소환한다”고 3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결과를 놓고 판단할 문제이긴 하지만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치즈 통행세' 문제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이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MP그룹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국민사과를 했다. 정 회장이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치즈 통행세' 문제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이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MP그룹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국민사과를 했다. 정 회장이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검찰은 정 전 회장을 상대로 지금까지 불거진 의혹들을 확인할 계획이다. 미스터피자 가맹본부가 가맹점들에 치즈를 공급하는 과정에서 중간 납품업체를 끼워 넣어 가격을 부풀린 후 부당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이 핵심 포인트다. 이른바 ‘피자 치즈 통행세’ 논란이다. 
 
정 전 회장이 이 과정에 얼마나 관여했는지가 수사의 관건이다. 중간 납품업체 중에는 정 전 회장 동생의 부인 명의로 된 회사와 정 전 회장의 최측근이자 MP그룹 해외사업 부사장인 차모씨가 대표로 있는 회사가 있다.
 
정 전 회장은 미스터피자의 ‘보복 출점’ 행위에 대해서도 조사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스터피자는 가맹점에서 탈퇴한 점주가 새 매장을 내자 이 근처에 직영점을 내고 피자와 미끼상품 등을 헐값에 팔아 탈퇴 점주의 매장을 고사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 탈퇴 점주는 지난 3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검찰은 미스터피자 본사가 조직적으로 이 같은 행위를 한 것으로 판단하고 정 전 회장의 직접 지시나 승인이 있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 밖에 미스터피자가 본사 집행 광고비를 가맹점주에게 떠넘겼다는 의혹, 가맹점주들에게 정 전 회장의 자서전을 대량 강매한 혐의 등도 조사 대상이다. 또 미스터피자의 간판 크기 등을 미세하게 바꾼 뒤 가맹점들에게 정 전 회장의 사촌동생이 운영하는 업체 등을 통해 교체하도록 지시한 혐의도 수사 대상에 올라있다.
 
검찰은 이 같은 의혹들에 대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달 21일 미스터피자 서울 방배동 본사와 관련 업체 두 곳을 압수수색했다. 이어 지난달 29일 MP그룹의 물류ㆍ운송을 담당하는 A사와 도우(피자 바닥을 형성하는 빵) 제조업체 B사를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지난 28, 29일엔 최병민 미스터피자 대표이사를 불러 조사했으며 두 번째 조사에서 최 대표의 신분을 피의자로 전환했다.  
 
정 전 회장은 검찰 수사 착수 닷새 만인 지난달 26일 대국민사과문을 발표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정 전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제 잘못으로 검찰 수사까지 이르게 된 데에 사죄드린다”며 "‘보복출점’ 의혹을 받는 이천점과 동인천역점 두 곳도 즉각 폐점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식자재 공급에 친인척을 배제하고 공개입찰 방식을 통해 투명하게 선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전 회장은 지난해 건물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로 20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윤호진 기자 yoong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