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유명 성형외과, 양악수술 환자 숨진 뒤 '진료기록 조작' 혐의

경찰 로고

경찰 로고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양악 수술을 받고 숨진 환자의 진료기록을 병원 측이 조작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강남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로 해당 병원 소속 간호사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8월 한 20대 여성이 이 병원에서 양악수술을 받은 지 얼마 안 돼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들은 '평소 멀쩡하던 사람이 양악수술로 사망했다"며 올해 3월 병원 측을 경찰에 고소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이 여성은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해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입수한 진료기록과 병원이 제출한 진료기록이 다른 점을 확인했지만, A씨는 누락된 기록을 추후 보강했을 뿐 의료법을 위반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의사와 병원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조직적인 진료 기록 조작이 있었는지 수사할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