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려견 더울까 봐" 선풍기 켜놓고 나갔다가 화재

불붙은 선풍기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불붙은 선풍기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외출 전 반려견을 위해 켜놓은 선풍기로 인해 화재가 발생했다. 지난 1일 오후 5시쯤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한 아파트 건물 2층에서 불이 났다가 15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반려견 1마리가 죽고, 선풍기 등 가전제품과 거실 3.3㎡가량이 타는 등 38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또한 주민 4명이 단순 연기흡입으로 치료를 받았다.
 
집주인은 조사에서 "오전 10시쯤 외출하면서 반려견이 더울까 봐 선풍기를 켜 놓고 나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선풍기 배선에서 단락 흔적이 발견된 점 등으로 보아 선풍기 배선 접촉 불량으로 불이 났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