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퀴아오, 무명복서에 충격패 "재대결 원해"

매니 파퀴아오 , 필리핀 복서 [ 연합뉴스 ]

매니 파퀴아오 , 필리핀 복서 [ 연합뉴스 ]

'필리핀의 복싱 영웅' 매니 파퀴아오(39)가 무명 복서에게 판정패했다.
 
파퀴아오는 2일 호주 퀸즐랜드주 브리즈번의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프로복싱 WBO 웰터급 타이틀 매치에서 도전자 제프 혼(29·호주)에게 12라운드 끝에 판정패했다. 파퀴아오는 이번 패배로 통산 59승2무7패를 기록하게 됐다. 파퀴아오는 경기 뒤 "혼과 재대결 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뜻밖의 패배로 플로이드 메이웨더(40·미국)와의 재대결 등 '수퍼매치'를 치를 명분이 약해졌다. 
 
복싱 역사상 최초로 8체급을 석권한 '살아 있는 전설'이자 필리핀의 국회의원인 파퀴아오는 링을 떠났다가 지난해 11월 복귀전을 치러 승리했다. 이때만 해도 빠른 스피드와 펀치를 앞세워 메이웨더와의 2차전을 기대하게 했다.
 
그러나 젊은 도전자 혼은 파퀴아오의 페이스를 완전히 흔들었다. 큰 키와 긴 리치로 접근전을 펼친 혼은 9회 파퀴아오의 맹공을 버텨내면서 체력전을 펼쳤다.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파퀴아오의 힘이 빠졌다. 결국 혼이 판정에서 3-0(115-113, 115-113, 117-111)으로 이겨 새 챔피언에 올랐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