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학생 머리카락, 발가락 만지며 성희롱 한 '변태 교사'

성희롱 [중앙포토]

성희롱 [중앙포토]

여 제자의 머리카락 냄새를 맡고, 발가락을 만지는 등으로 성희롱한 교사의 해임은 정당하다는 판결이 나왔다.  
 
수원지법 행정3부(당우증 부장판사)는 A교사가 경기도 교육청을 상대로 제기한 해임처분취소 소송에서 A씨의 청구를 기각했다고 2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2014년 9월 경기도에 있는 모 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재직하며 여학생의 머리카락을 만진 뒤 냄새를 맡거나 여학생들의 발가락을 만지며 부적절한 언행을 일삼았다. 
 
당시 그는 "머리카락 냄새가 좋다", "장난으로 발가락을 간지럽혔는데, 넌 간지럼도 안 타느냐", "다리 꼬고 앉으면 이상한 생각이 든다", "내가 잡아먹을까 봐 모여서 오냐. 다음부터 혼자 오라"는 등의 발언으로 문제를 일으키기도 했다.
 
그의 행동을 불쾌하게 느낀 학생들은 다른 교사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학교는 성고충심의위원회를 열어 그를 다른 학교로 전보 조치했다.  
 
A교사는 이듬해 다른 학교에서도 문제를 일으켰다. 당시 바지 교복을 입는 여학생들에게 치마 교복을 입을 것을 지속해서 지시했고, 한 여학생을 쇼핑센터로 불러내 손을 잡고 돌아다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교육청은 2016년 8월 A교사를 국가공무원법상 품위유지의 의무 위반 등으로 해임했다.  
 
하지만 A교사는 "학생들이 주장하는 일부 행동은 사실이 아니고, 다른 일부는 학생들과 친밀하게 대하려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해임처분이 지나치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학생들의 진술, 도 교육청 감사 등을 토대로 A교사의 행위를 성희롱으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원고는 학생들을 성범죄로부터 보호하고 이들이 건강한 성적 의식을 갖출 수 있도록 교육해야 할 책무가 있는데도, 교사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반복적으로 학생들을 성희롱하고, 남녀관계에서 있을 법한 말과 행동을 하는 등 교원의 품위를 크게 훼손시켰다"고 질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