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엔진 기능 이상 가능성, 르노삼성 6만2000대 리콜 결정

르노삼성의 QM6 일부 차량에서는 산소센서 결함이 발생했다. [사진 르노삼성]

르노삼성의 QM6 일부 차량에서는 산소센서 결함이 발생했다. [사진 르노삼성]

환경부는 SM5·QM6 등 르노삼성의 5개 차종 6만2000대에 대한 배출가스 부품 결함을 개선하기 위해 3일부터 리콜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르노삼성이 2013~2016년까지 생산한 모델이다. 환경부는 이들 중 5개 차종에서 수온센서와 산소센서에서 발견된 결함이 기준치를 넘어섰다고 판단했다. 르노삼성은 해당 차종의 결함원인에 대해 "제작공정상 관리 부실로 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수온센서 결함이 발견된 차종은 SM5, SM3, QM5, SM5 LPLi 등 4가지다. 또 QM6 차량에선 산소센서 이상이 발견됐다.
 
수온센서 및 산소센서에 이상이 생기면 경고등 오작동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게 환경부 설명이다. 또 엔진제어 기능이나 배기가스 저감장치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르노삼성은 해당 차종의 수온센서와 산소센서를 무상으로 교체해주기로 했다. 해당 차량 소유자는 3일부터 전국 르노삼성 직영 서비스점 및 협력 정비점을 방문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