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뻥 뚫려 서울서 90분만에 양양간다더니…동서고속도로 개통 첫날 34만대 몰리며 극심한 정체

지난달 30일 개통한 동서고속도로. 박진호 기자

지난달 30일 개통한 동서고속도로. 박진호 기자

수도권과 동해안을 잇는 동서고속도로(서울~양양) 개통 첫날 차량 34만8000여 대가 이 구간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오후 나들이 차량 쏟아져 동홍천 나들목 인근 12㎞ 구간 서행
동홍천~양양 구간 하루 적정 통행량 21만대의 1.5배 넘게 몰려

한국도로공사 강원지역본부는 지난 1일 동서고속도로 개통 첫날 통행량은 기존 서울∼춘천 구간이 24만4878대, 새로 개통한 동홍천∼양양 구간(71.7㎞)은 10만3217대 등으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동서고속도로 완전 개통 직전 주말 서울∼춘천 고속도로 이용 차량이 18∼19만대였던 점을 고려하면 동해안으로 가는 차량이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수도권에서 동해안을 90분 만에 만날 수 있는 동서고속도로는 개통 전부터 기대를 모으며 북새통을 이뤘다. 지난달 30일 오후 동홍천~양양 구간 개통에 앞서 동홍천 나들목 갓길과 비상 차로에 차량이 꼬리를 물고 늘어서 장사진을 이뤘다.
 
동서고속도로 노선도

동서고속도로 노선도

 
개통 첫 주말인 지난 1일 오후 들어 서울∼춘천 구간으로 나들이 차량이 쏟아지면서 정체가 빚어졌다. 상습지·정체 구간인 화도나들목∼서종나들목∼가평휴게소 22㎞ 구간은 종일 가다 서기를 반복했다. 서울~춘천 고속도로가 밀리면서 동홍천 나들목∼내촌나들목 12㎞ 구간도 제 속도를 내지 못한 채 서행을 했다. 여기에 지난 1일 낮 12시44분쯤 국내 최장 11㎞ 인제·양양 터널 상행선 구간에서 버스 고장으로 극심한 지·정체 현상이 빚어지기도 했다.
국내 최초 상공형 휴게소인 내린천 휴게소. [사진 한국도로공사]

국내 최초 상공형 휴게소인 내린천 휴게소. [사진 한국도로공사]

 
전문가들은 새로 뚫린 도로를 이용해 동해안을 가려는 이용자들이 몰려 정체 현상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재진 강원연구원 박사는 “동홍천~양양 구간이 왕복 4차로인 점을 감안하면 시간당 적정 통행량은 편도 기준 4400대 정도다. 일일 적정 통행량은 상·하행선 약 21만5600대로 추정할 수 있다”며 “새로 뚫린 길을 이용해 동해안을 가려는 이용객들이 적정 통행량의 1.5배 넘게 몰려 정체가 빚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박사는 “홍천~양양 구간 도로의 정체가 지속될 것인지는 주중이나 성수기인 7·8·9월 이후 교통량을 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 붙였다. 
국내 최장 터널인 인제 터널 안쪽에 설치된 경관 조명. 박진호 기자

국내 최장 터널인 인제 터널 안쪽에 설치된 경관 조명. 박진호 기자

 
한국고속도로공사 관계자는 “개통 첫 주말 이 구간을 이용한 나들이 차량이 평소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며 “여름 휴가 기간 상습지·정체 구간을 중심으로 오전 7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정체 현상이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양양·청주=박진호·최종권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