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LB, 다저스vs샌디에이고 감독 징계…사상 초유 동시 퇴장

로버츠 다저스 감독이 그린 감독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설전을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로버츠 다저스 감독이 그린 감독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설전을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사무국이 데이브 로버츠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감독과 앤디 그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감독을 징계했다.  
 
MLB 사무국은 2일(한국시각) 로버츠 감독에게는 1경기 출전 정지와 벌금을, 그린 감독에게는 벌금 납부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11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파드리스와 격돌하는 다저스는 또다시 감독 없이 게임을 치른다.  
 
앞서 지난 1일 로버츠 감독과 그린 감독은 서로 신경전을 벌이다 벤치 클리어링을 유발해 퇴장 명령을 받았다.  
 
싸움은 1회 말 다저스 선발 알렉스 우드와 샌디에이고 호세 피렐라와의 말싸움에서 시작됐다.
 
샌디에이고 공격 당시 우드가 2루타를 치고 나간 피렐라에게 "사인을 훔쳤다"고 항의하며 싸움이 벌어졌다.
 
그레그 깁슨 주심은 1회 말이 끝난 뒤 양 팀 감독을 불러 경고를 했다. 하지만 그린 감독은 불쾌한 표정으로 몇 마디를 던졌고, 이를 들은 로버츠 감독이 그린 감독에게 달려들며 벤치 클리어링이 발생했다.  
 
심판진의 만류로 큰 충돌 없이 마무리됐으나 두 감독은 곧바로 퇴장 명령을 받아 더그아웃을 떠났다. 양 팀 벤치 코치가 남은 경기를 이끈 이 날 경기는 다저스의 10-4 완승으로 끝났다.
 
그린 감독은 "우드가 우리 선수에게 위협적인 행동을 해 주심에게 문제를 제기했다"고 해명했고, 로버츠 감독은 "그린 감독이 우드에게 좋지 않은 얘기를 해 화가 났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