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美동포에 "재외국민보호법 만들고, 영사인력 확충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캐피탈 힐튼 호텔에서 열린 동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일 (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캐피탈 힐튼 호텔에서 열린 동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일(현지시각) 워싱턴 D.C. 캐피탈 힐튼 호텔에서 동포간담회를 갖고 "재외공관을 재외공관답게 만들고, 재외국민보호법을 만들고 지원 조직을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방미 마지막 일정으로 재미동포 6백여 명을 초청한 이날 자리에서 "동포 여러분이 사는 바로 이곳에서 조국에 대한 자긍심이 높아질 수 있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재외 동포가 720만 명에 달하고 한 해 해외여행객도 2000만 명을 넘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국민과 동포들의 안전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통역이나 수감자 지원 법률서비스를 위해 영사인력을 확충하고, 전자행정 등으로 영사 서비스도 혁신해서 동포 여러분의 불편을 덜어 드리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재미 동포들의 정치적 역량이 커진다면 대한민국의 미래와 양국의 관계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젊은 동포들이 차세대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하며 후손들의 교육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후손들의 민족 정체성을 걱정하는 분들이 많다. 우리 말과 글을 지킬 수 있도록 한글학교를 지원하고 한국문화를 접할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자녀들이 민족 정체성을 잃지 않으면서 글로벌 리더로 성장해 갈 수 있도록 우리 정부가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전날 있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의 결과도 소개하며 방미를 통해 얻은 성과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고 말하며 "한미 동맹의 발전과 북핵 문제의 해결, 더 나아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저는 북핵문제 해결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근원적으로 해결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며 "제재와 대화를 모두 활용해 단계적이고 포괄적인 접근하며 관련 정책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의 평화통일 환경조성에서 대한민국의 주도적 역할과 남북대화 재개에 대한 지지를 확보한 것은 매우 중요한 성과"라며 "남북관계에서도 주변국에 기대지 않고 우리가 운전석에 앉아 주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이번 방미를 통해 한미동맹의 굳건함이 확인됐고, 앞으로의 발전방향에 대한 폭넓은 공감대가 확보됐다"고 언급하며 "이렇게 한미동맹이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데에는 동포 여러분의 기여와 헌신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문대통령은 6·25 때 미국으로 불법 반출이 된 문정왕후어보(御寶)와 현종어보의 환수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제 귀국길에는 우리 문화재인 문정왕후어보와 현종어보두 점이 함께 돌아간다"며 "안민석 의원과 국내 시민단체, 재미 동포 여러분께서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기 위해 힘을 모아 준 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재미동포 600여명이 참석한 동포간담회에는 미국 전역 동포사회 대표와 여성·청년·입양아 등 동포사회 전반의 다양한 인사들이 초청됐다. 래리 호갠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도 한국계 부인과 함께 간담회에 참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