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언론 “트럼프, 문 대통령 앞에서 굴욕적인 실수 저질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굴욕적인 경제 발언으로 실수를 저질렀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30일(현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국과의 무역 적자에 대한 불만을 제기했지만, 그의 발언들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CNBC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은 아주 오랫동안 한국을 포함해 많은 나라와 막대한 무역적자를 겪고 있는데 더 이상은 용납할 수 없다. 이것이 우리가 20조 달러의 적자가 발생하는 이유”라고 말한 대목을 ‘굴욕적 실책’(humiliating economic error)이라고 지적했다. 20조 달러의 적자가 무역 적자로 인해 생긴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CNBC는 “미국의 현재 부채는 무역 적자와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다”면서 “경제위기 후 미국은 막대한 국가 채무가 발생했고 미국이 징수한 세금을 일부 법안에 쏟아부으면서 부채가 점점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적자를 줄이려는 시도는 이해하지만 이를 국가 채무를 줄인다는 것과 연결한 것은 이번 정상회담 발언 중 가장 큰 실수라고 CNBC는 지적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