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터키 정부가 성소수자 권리 주장 행진을 불허한 까닭

이스탄불에선 지난주에 이어 2일(현지시간)에도 성소수자 권리 주장을 위한 행진이 금지됐다. [이스탄불 AP=연합뉴스]

이스탄불에선 지난주에 이어 2일(현지시간)에도 성소수자 권리 주장을 위한 행진이 금지됐다. [이스탄불 AP=연합뉴스]

터키 정부는 2일(현지시간) 이스탄불 시내에서 열리기로 예정된 ‘성전환자 권리보호 행진’을 불허한다고 발표했다.
 
이스탄불 주지사 측은 전날 밤 “제8회 성 전환자 프라이드 행진을 금지한다”고 선언하고 “이는 공공질서 유지와 행진 참가자 및 관광객들의 안전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 행진은 지난해에도 금지당했다. 이스탄불 주지사 측은 “시내 중심에 있는 탁심광장은 시위 장소로 허가되지 않았고 이 행진을 위한 합법적인 신청서도 제출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성전환자 권리보호 활동가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일요행진을 예고했었다.
 
터키 당국은 지난 주에도 동성애자ㆍ성전환자 등 성적 소수자를 위한 행진을 3년 연속 금지시켰다. 경찰은 시내 곳곳에 검문소를 설치해 행진 참가자들이 모이는 것을 막았다. 또  최루 가스와 고무탄총을 발사해 사람들을 해산시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