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선 잘 먹는 법

강재헌의 건강한 먹거리
일러스트=강일구

일러스트=강일구

유엔 식량농업기구 통계치를 보면 2013~ 2015년 한국인의 1인당 수산물 소비량은 58.4kg이다. 일본·미국·유럽을 제치고 세계 1위다. 한국인이 즐겨 먹는 오징어·새우·명태·고등어·다랑어 등에는 필수아미노산이 많이 함유된 단백질과 혈행개선·두뇌발달에 도움이 되는 EPA, DHA 등 오메가3이 풍부하다. 반면 포화지방은 적어 한국인 건강 증진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하지만 생선을 먹는 것을 꺼리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다. 메틸수은 함량이 높은 다랑어 등 일부 생선을 많이 섭취하면 태아의 신경계 이상이나 어린이 두뇌 발달에 이상을 초래한다는 우려 때문이다. 석탄 등 화석연료 사용의 증가와 쓰레기 소각으로 수은 오염이 광범위하게 유발되고, 이 수은이 수중에서 메틸수은으로 변하면서 인류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바다에서 메틸수은은 작은 어패류에서 큰 물고기로 이어지는 먹이사슬을 통해 농축된다. 이 때문에 심해에 사는 일부 대형어류를 장기간 다량 섭취할 경우 메틸수은 중독이 나타날 수 있다. 신경통, 경련, 기억력 저하 등 신경병증이 생기거나 임산부가 다량 섭취할 땐 신생아 기형까지도 유발할 수 있다.
 
하지만 생선은 양질의 단백질을 공급하는 주요 식품이다. 성장기 어린이의 성장과 두뇌 발달에 중요한 영양 공급원이다. 따라서 섭취를 지나치게 제한하기보다 생선의 종류와 섭취량을 고려해 먹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발표에 따르면 다랑어 등 먹이사슬의 상위에 있는 대형어류의 메틸수은 함량은 0.21㎍/g으로 많은 편이었다. 그러나 우리가 흔히 먹는 고등어·조기·명태의 메틸수은 함량은 0.04㎍/g으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심해가 아닌 수면 가까이에서 서식하는 2~4년생 가다랑어로 만드는 참치통조림의 메틸수은 함량도 0.04㎍/g으로 횟감 참치보다 크게 낮고 일반어류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지난해 식약처에서 실시한 메틸수은 위해평가 결과, 한국인의 메틸수은 노출 수준은 안전한 범위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런 만큼 생선 섭취를 겁내거나 제한할 필요 없이 균형 잡힌 식생활을 유지하면 된다.
 
다만 메틸수은에 민감한 임신·수유 여성과 10세 이하의 어린이는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 식약처가 제시한 지침에 따르면 임신·수유 여성은 일반어류와 참치통조림을 합해 일주일에 400g 이하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어린이는 일주일 기준으로 1~2세는 100g 이하, 3~6세는 150g 이하, 7~10세는 250g 이하로 섭취하는 것을 권고한다. 또한 임신·수유 여성과 어린이는 메틸수은 함량이 많은 참치회 등 심해성 어류의 섭취는 제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강재헌
인제대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