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왕실 보자기의 품격

조선 왕실에서는 일상생활과 의례에서 사용되는 여러 물건을 제작ㆍ관리할 때 포장에도 각별히 신경 썼다. 포장은 단순한 껍데기가 아니었다. 내용물의 중요성을 상징했다. 따라서 그 격에 맞게 민간과 구분되는 색과 재질의 재료를 사용했다. 중요한 국가의례에서 사용되는 물품을 포장할 때는 ‘봉과(封裹)’라는 의식절차를 밟았다. 상의원(尙衣院)은 이 같은 일을 전문적으로 행하던 곳이었다.  
 

조선왕실의 포장 예술
기간: 6월 27일~9월 3일
장소: 국립고궁박물관
문의: 02-3701-7654

국립고궁박물관의 특별전 ‘조선왕실의 포장 예술’은 왕실의 주요 유물 자체에 집중한 기존 전시와 달리, 주요 유물의 포장 문화에 초점을 맞췄다. 장신구를 포장한 용구와 왕실 가례 때 쓰인 ‘봉황문 인문보’, 명안 공주 혼례품을 감싼 보자기 등 다양한 궁중 보자기를 볼 수 있다. 기획전시실에서는 현대 공예작가 24명이 왕실의 포장 문화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공예품을 선보인다. 전시기간 중 각종 체험 프로그램, 가족 대상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다. 무료.  
 
 
글 한은화 기자, 사진 국립고궁박물관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