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성호의 하루명상] 수도자의 돌발적 죽음

떼제공동체를 아시나요?
프랑스의 시골마을 떼제에 있는 수도공동체입니다.  
프랑스의 떼제.

프랑스의 떼제.

 
떼제공동체는 가톨릭 소속일까요?
아닙니다.  
그럼 개신교 소속일까요?
아닙니다.  
떼제공동체는 가톨릭과 개신교, 정교회와 루터교 등을 아우르는  
초교파 수도공동체입니다.  
 
저는 떼제공동체를 보면서
‘종교의 미래상’을 함께 봅니다.  
머지 않은 미래에도  
종교가 여전히 생존하려면
종교가 어떠한 모습으로 바뀌어야 할지,
‘떼제’는 오롯이 보여줍니다.  
 
떼제공동체

떼제공동체

해마다 여름방학이면  
매주 5000명이 넘는 젊은이들이  
세계 각국에서 떼제공동체를 찾아옵니다.  
배낭을 메고 자발적으로 찾아옵니다.
한해에 70~80개국에서 수만 명의 젊은이가 떼제로 향합니다.  
떼제공동체에는 ‘떼제의 영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로제 수사

로제 수사

그럼 누가 떼제공동체를 세웠을까요?  
스위스 출신의 로제 수사.  
그는 떼제의 영성이 싹트게 한 장본인입니다.  
 
2005년 8월, 당시 로제 수사는 90세였습니다.  
공동체의 수사들은 본원 성당에 모여서 함께 기도 중이었습니다.  
로제 수사는 평소처럼 맨 뒤에 앉아 있었습니다.  
떼제공동체

떼제공동체

 
그때 한 여성이 성당으로 들어왔습니다.  
그녀는 칼을 빼더니 맨 뒤에 앉아있던 로제 수사의 목을 찔렀습니다.  
로제 수사는 피를 쏟으며 그 자리에서 고꾸라졌습니다.  
뒷자리에 앉아 있던 수사 몇 명이  
로제 수사를 업고 급히 밖으로 나왔습니다.  
 
구급차를 불러서 병원으로 옮겼지만
로제 수사는 목숨을 잃었습니다.  
범행을 저지른 루마니아 여성은 정신착란 상태였습니다.  
로제 수사의 묘지

로제 수사의 묘지

 
떼제공동체 소속의 안선재(안토니) 수사에게서 이 이야기를 들을 때
저는 두 번 놀랐습니다.  
비극적 사건에 한 번 놀랐고,
사건 직후 수사들의 대응에 또 한번 놀랐습니다.  
 
로제 수사가 변을 당하자  
젊은 수사들이 들쳐업고 나갔습니다.  
성당 안에 남아있던 수사들의 반응은 어땠을까요?
우왕좌왕 했을까요?  
웅성웅성 했을까요?
떼제공동체

떼제공동체

 
아니었습니다.  
나머지 수사들은 그 자리에 그대로 앉아서
차분하게 저녁 기도를 마쳤습니다.  
마치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은 것처럼 말입니다.  
 
제가 놀랐던 대목은  
그들이 올린 기도였습니다.  
저는 그들이 이렇게 기도하리라 짐작했습니다.  
“하느님, 제발 로제 수사가 무사하게 해주십시오.”
 
떼제공동체

떼제공동체

뜻밖이었습니다.  
그들이 올린 기도는 제 예상과 달랐습니다.  
달라도 너무 달랐습니다. 
떼제의 수사들은 이렇게 기도를 했습니다.  
 
“주님, 저 여인을 용서해 주십시오.”
 
떼제의 수도자들은  
로제 수사를 무척 사랑하고 존경했습니다.  
평소 로제 수사는  
자신의 방문을 늘 열어두었습니다.  
 
“나를 만나려면 미리 전화를 할 필요도 없다. 그냥 와라. 방문은 항상 열려 있다.”
“공동체의 원장은 우두머리라기보다 심장 같은 역할을 해야 한다.”
이러니 수도자들이 로제 수사를 사랑하지 않을 수가 없었지요.
테레사 수녀를 만나고있는 로제 수사.

테레사 수녀를 만나고있는 로제 수사.

 
그럼에도 떼제의 수도자들은 ‘로제 수사의 죽음’을 말할 때
더 하지도 않고, 빼지도 않았습니다.  
우발적이고 비극적 상황의 죽음을 덮거나,
미화하려고도 하지도 않았습니다.
그저 ‘있는 그대로’ 받아들였습니다.  
 
백성호의 하루명상

백성호의 하루명상

저는 거기서 예수의 기도가 떠올랐습니다.  
겟세마네에서 예수가 자신의 죽음을 예견하며  
올렸던 기도 말입니다.  
 
“아버지, 가능하면 이 잔이 저를 비켜가게 하소서.  
  그러나 제 뜻대로 마시고, 아버지 뜻대로 하소서.”
떼제공동체를 상징하는 십자가

떼제공동체를 상징하는 십자가

 
거기에는 거대한 고개 끄덕임이 있습니다.  
자신의 삶과,
세상과,
이 우주를 통째로 내맡기는 거대한 ‘고개 끄덕임’입니다.  
 
가장 비극적인 상황 속에도 깃들어 있는
‘신의 속성’을 향해 고개를 끄덕이는 일입니다.  
 
저는 나지막이
떼제의 수도자들이 올렸던 기도를 읊어 봅니다.  
 
“주님, 저 여인을 용서해 주십시오.”
 
그 기도를 관통하며 예수의 기도가 흐릅니다.  
 
“제 뜻대로 마시고, 아버지 뜻대로 하소서.”
떼제공동체

떼제공동체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백성호의 현문우답 페이스북 페이지 바로가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