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美 아침뉴스 앵커진에 "어째서 IQ가 그리도 낮은지" 막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MSNBC 아침뉴스의 앵커 조 스카버러(54·남)와 미카 브레진스키(50·여)를 향해 막말을 쏟아냈다. 이들은 MSNBC '모닝 조'의 더블 앵커로, MSNBC는 CNN 못지않게 트럼프 대통령과 '앙숙' 관계로 손꼽힌다.
 
[사진 MSNBC 홈페이지]

[사진 MSNBC 홈페이지]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형편없는 시청률의 '모닝 조'가 나에 대해 나쁜 이야기를 하는 것을 들었다(더는 보지 않지만). 그런데 도대체 이들의 IQ는 왜이리도 낮은 것이냐"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미친 미카와 사이코인 조가 올해 새해 이브 즈음해서 마라라고(트럼프 대통령이 자주 찾는 미국 플로리다주의 리조트)에 와서는 3박을 하며 계속 내게 합류할 것을 요구했다"며 "당시 미카 브레진스키는 페이스 리프트 시술을 받아 심하게 피를 흘리고 있었다. 그래서 싫다고 답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MSNBC 홈페이지]

[사진 MSNBC 홈페이지]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두 앵커를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낸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유독 원색적인 표현을 동원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 의회전문지 더 힐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트윗 막말이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에 대한 공개 비난 직후에 나왔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연일 '주류 언론 때리기'에 매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망해가는 뉴욕타임스가 나에 대한 틀린 기사를 쓰고 또 쓴다. 그들은 심지어 기사의 사실관계들을 전화로 확인하지 않는다. 가짜 뉴스 웃음거리!"라고 비난한 데에 이어  "종종 인터넷 세금을 내지 않는, 소위 '아마존의 수호자', 아마존 워싱턴포스트, 가짜 뉴스!"라는 트윗을 올렸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