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대 "송영무, 장관 임용 무방하다 생각...당론은 내일 공개"

김종대 정의당 의원. [연합뉴스]

김종대 정의당 의원. [연합뉴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저는 송 후보자가 도덕성에 대한 세간의 질타를 강한 개혁성으로 돌파할 준비가 되어 있다면 국방장관으로 임용되어도 무방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전날 송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여한 김 의원은 2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방개혁에 관해서는 저와 거의 생각이 다르지 않았다. 그런 개혁성은 만일 해군 출신인 송 후보자가 낙마하고 육군 출신이 장관 후보자가 될 경우 기대하기 어려운 덕목이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해군 일부 현역 및 예비역들이 송 후보자에 대한 자료를 자유한국당에 유출하고 있다고 봤다.
 
그는 "해군 일부 현역과 예비역들이 조직적으로 송 후보자의 신상 자료를 바른정당, 자유한국당에 유출하였고, 이를 근거로 소속 의원들이 맹공을 퍼붓는 것"이라며 "절대 유출될 수 없는 신상 자료까지 포함하여 해군 예비역 일부가 1999년의 연평해전 당시 해군 내부 문제와 26년 전 음주운전 사건의 전후까지 상세히 파악하고 있는 걸 보니 이건 '배경에 뭔가 있구나'라는 느낌이 강하게 다가온다"고 말하기도 했다.
 
송 후보자가 고액의 자문료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자문 내용이 방위사업 제도와 절차에 관 교육이거나 해외 구매자의 요구분석과 같은 전문 영역에 해당되는 것이라면 과연 낙마할 사유인가에 대해 결정을 망설이게 된다"며 "자문료가 많다는 게 눈에 거슬릴 뿐"이라고 밝혔다.
[사진 김종대 의원 페이스북]

[사진 김종대 의원 페이스북]

또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진행한 인터뷰에서도 "당론과 달리 일단은 임명돼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의원 자신의 의견이 정의당의 당론과 배치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 것이다.
[사진 김종대 의원 페이스북]

[사진 김종대 의원 페이스북]

그러나 페이스북 글, 라디오 인터뷰 이후 김 의원은 또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통해 "정의당의 당론은 내일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내일 의원총회가 예정되어 있다"며 "여기서 충분히 논의하고 나서 송영무 후보자에 대한 적격·부적격 여부에 대한 당의 입장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오늘 저의 아침 인터뷰가 마치 당론과 충돌하는 방향으로 알려졌다"며 "이 점 오해가 없으시길 바란다. 불필요한 혼란이 초래되었다면 사과드린다"고 쓰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예정됐던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는 열리지도 못했고, 송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 채택은 무산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