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권도 여제' 오혜리, 세계선수권 2연패 무산...아쉬운 銀

여자 태권도 간판 오혜리.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여자 태권도 간판 오혜리.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오혜리(29·춘천시청)가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2연패 문턱에서 좌절했다.
 

런던 金 주인공 만디치에 13-17로 석패
남자 87kg이하급 인교돈은 동메달 추가
한국 태권도, 금4-은1-동3 선두 수성

오혜리는 29일 무주 태권도원 T1아레나에서 열린 2017 무주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태권도선수권 여자 73kg이하급 결승에서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밀리차 만디치(세르비아)에 13-17로 졌다. 오혜리는 2회전까지 9-7로 근소하게 앞섰지만 3회전에 연속 실점하며 역전을 허용했다.  
 
오혜리는 앞서 치른 4강전에서 세계랭킹 1위 마리야 에스피노사(멕시코)에게 15-6으로 승리하며 기세를 올렸지만, 결승에서 아쉬운 패배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2015년 첼랴빈스크(러시아)대회에서 이 체급 금메달을 목에 건 바 있는 오혜리는 대회 2연패에 도전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앞서 열린 남자 87kg이하급 인교돈(25·한국가스공사)은 4강에서 세계랭킹 1위 블라디슬라프 라린(러시아)에게 골든포인트(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6-8로 져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은메달과 동메달을 각각 한 개씩 추가한 한국은 금메달 4개, 은메달 1개, 동메달 3개로 중간 순위 선두를 지켰다. 무주=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