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자 못봤다"는 박지원에 민주당 일갈..."손톱으로 하늘 가리나"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이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해 "볼썽사나운 자체 조사로 국민을 두 번 세 번 기만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2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손톱으로 하늘 가리는 국민의당 '대선공작 게이트' 중간조사결과 발표를 믿을 국민은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박 전 대표는 문준용씨에 대한 '조작 제보'가 폭로되기 전 자신의 휴대전화로 사전 보고가 수신됐지만, 이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보고 메시지를 수신하긴 했지만, 국회의원들에 대한 '문자 폭탄'이 한창 쏟아질 때여서 당시에는 확인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서면 브리핑에서 "비서관이 박 전 대표의 핸드폰을 소지하고 있었고, 바이버로 알려온 내용을 보고받지 못했다는 발표를 믿을 국민은 없다"며 "박 전 대표는 직접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준용씨의 파슨스 동료들의 대화로 조작한 카카오톡 채팅방 화면 캡처본을 이유미씨로부터 받은 뒤 이를 휴대전화 메신저로 박 전 대표에게 보냈다고 했다"며 "또한 음성 파일과 보도자료까지 전달했다면 당연히 박 전 대표도 알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