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상진·원유철, 홍준표 '마지막 TV토론 불참' 방침에 "즉각 사퇴하라"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경선에 나선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29일 돌연 마지막 TV토론에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당권 도전에 나선 신상진·원유철 의원은 "즉각 사퇴하는 것이 올바른 처신"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29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2차 전당대회 수도권 합동연설회'에서 당대표 도전에 나선 신상진(왼쪽부터), 홍준표, 원유철 후보가 나란히 앉아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2차 전당대회 수도권 합동연설회'에서 당대표 도전에 나선 신상진(왼쪽부터), 홍준표, 원유철 후보가 나란히 앉아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두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한 목소리로 "국민과 당원을 무시한 처사"라며 홍 전 지사의 당대표 후보경선 사퇴를 촉구했다.
 
29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2차 전당대회 수도권 합동연설회'에서 당 대표에 도전한 신상진 후보가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2차 전당대회 수도권 합동연설회'에서 당 대표에 도전한 신상진 후보가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 의원은 "홍 전 지사는 기행으로 전당대회를 웃음거리로 만들지 말라"며 "당원의 알 권리, 국민의 알 권리를 거부하는 홍 전 지사는 당대표 자격이 없음은 물론 후보 자격도 없다. 국민과 당원 앞에 서는 게 두려운 홍 전 지사는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대표 후보경선 마지막 TV토론에 불참한다는 홍 전 지사 입장은 국민과 당원을 무시하는 처사로 그 도를 넘었다"며 "더구나 그것도 하루 전에, 오늘 합동연설회 직후 그런 입장을 밝힌 것은 지나친 안하무인격 태도다. 더 이상 홍 전 지사의 이런 안하무인적 태도를 두고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29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2차 전당대회 수도권 합동연설회'에서 당 대표에 도전한 원유철 후보가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2차 전당대회 수도권 합동연설회'에서 당 대표에 도전한 원유철 후보가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 의원도 "국민과 당원 앞에 서는 게 두렵다면 왜 당대표에 출마했는지 그 이유를 모르겠다"며 "즉각 사퇴하는 게 올바른 처신일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지사는 이렇게 당원과 국민을 기만하지 말고 TV토론에 약속하신 대로 즉각 응해줄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두 의원은 홍 전 지사의 불참 선언에도 불구하고 TV토론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원 의원은  "이건 당원과 국민들과의 약속이다. 홍 전 지사와의 약속이 아니다"라며 "저와 신 의원은 나가서 홍 전 지사가 나오길 기다리고 기다리겠다. 만약 (홍 전 지사가) 안 나온다면 정말로 국민과 당원을 무시하고 기만하는 태도라 보고 강력 규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