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에 팔뚝 경찰관이 있다면 독일엔 내가…‘세계에서 가장 핫한 경찰관’ 보니

[사진 콜레스자 인스타그램]

[사진 콜레스자 인스타그램]

보디빌딩으로 건강미를 뽐내는 박성용 영등포파출소 경사가 국내에서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해외에서도 피트니스로 몸을 가꾸는 현직 경찰관이 주목을 끌고 있다.  
 
 29일 한 해외 유머 사이트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핫한 경찰관’이라며 독일 드레스덴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드리에네 콜레스자 경찰관을 소개했다. 올해 32세인 콜레스자 경찰관은 박성용 경관처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운동 비법과 식이요법을 소개한다.  
 
[사진 박성용 경사 인스타그램]

[사진 박성용 경사 인스타그램]

 콜레스자는 “자기 자신을 사랑하라. 독특해져라” “운동을 멈추지 말고 햇빛을 즐겨라” “운동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아니지만 운동 없는 세상은 상상할 수 없다”는 글을 올렸다.  
 
 콜레스자는 17세부터 운동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의 한 피트니스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독일 현지 매체에 키 173㎝에 몸무게는 65㎏으로 소개됐다. 독일에서 정규 근무를 하는 경찰관으로, 순찰과 사격 연습 등을 하는 모습이 현지 언론에 소개되기도 했다.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45만명으로, 그가 사진과 글을 올리면 전 세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 콜레스자 인스타그램]

[사진 콜레스자 인스타그램]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