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회에 살해한 동거녀 시신 버린 20대 남성 긴급체포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된 충북 청주시 흥덕구의 한 교회 건물의 베란다. 경찰은 지난 28일 1.2m 타원형 베란다 안에 숨진 여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를 벌여 용의자를 붙잡았다. 청주=최종권 기자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된 충북 청주시 흥덕구의 한 교회 건물의 베란다. 경찰은 지난 28일 1.2m 타원형 베란다 안에 숨진 여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를 벌여 용의자를 붙잡았다. 청주=최종권 기자

 
충북 청주의 한 교회 베란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을 살해한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목졸라 숨지게 한 뒤 집에서 가까운 교회에 시신 유기

 
청주흥덕경찰서는 연인 관계였던 A씨(21·여)를 살해한 혐의(살인 등)로 B씨(21)를 긴급체포했다고 29일 밝혔다. B씨는 지난 26일 오후 10시36분부터 이튿날 새벽 사이 A씨를 목졸라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숨진 A씨와 B씨는 2년 전 사귀다 헤어진 뒤 최근 다시 만나 흥덕구의 한 집에서 두 달 가량 함께 살았다.이 집은 A씨가 발견된 교회 건물 인근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된 충북 청주시 흥덕구의 한 교회 건물. 지난 28일 1.2m 타원형 베란다 안에 숨진 여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수사를 벌여 용의자를 붙잡았다. 청주=최종권 기자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된 충북 청주시 흥덕구의 한 교회 건물. 지난 28일 1.2m 타원형 베란다 안에 숨진 여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수사를 벌여 용의자를 붙잡았다. 청주=최종권 기자

 
경찰은 28일 오후 7시쯤 청주시 흥덕구의 한 교회 베란다에서 부패된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고 범인을 찾기위해 수사를 벌였다. 발견 당시 A씨는 얼굴과 목 부위가 부패된 상태였으며 바지와 상의는 모두 입고 있었다. 외상 등 특이한 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신분증과 소지품 등도 없었다.
 
경찰은 교회 주변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하고 통신 수사를 벌여 이날 오후 6시쯤 청주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던 B씨를 현장에서 붙잡았다. B씨는 범행을 인정했으며 주변 지인들에게 "여자 친구와 관계를 끝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를 상대로 살해 동기와 범행 방법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30일 부검을 맡길 예정이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