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은재, 김상곤에 ‘사퇴하는 길’ 안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김 후보자에게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이 의원은 ‘이제 후보자가 할 수 있는 것은’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 후보자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하루빨리 사퇴하는 길뿐이다’라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김 후보자에게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이 의원은 ‘이제 후보자가 할 수 있는 것은’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 후보자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하루빨리 사퇴하는 길뿐이다’라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상곤 교육부 장관 및 사회부총리 후보자에게 “김 후보자에게 남은 길은 하나 뿐!”이라며 사퇴를 요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10월 교문위 국정감사에서 조희연 교육감에게 사퇴를 요구해 ‘기승전 사퇴하세요’라는 별명이 붙기도 한 이 의원은 이번 청문회에서도 김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했다.  
 
29일 진행된 김상곤 교육부 장관 및 사회부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논문 표절 의혹이 도마에 올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이 의원은 “김 후보자의 논문 49편 가운데 15편이 윤리를 위반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언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부적절한 주장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이 다시 “박사논문의 경우 246면 중 65면에서 표절이 발견됐다”고 추궁하자 김 후보자는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에서 (표절이 아니라고) 최종 판단을 했는데, 그렇게 말씀을 하시면 부적절한 것 같다”고 말했다.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김 후보자에게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이 의원은 ‘이제 후보자가 할 수 있는 것은’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 후보자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하루빨리 사퇴하는 길뿐이다’라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김 후보자에게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이 의원은 ‘이제 후보자가 할 수 있는 것은’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 후보자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하루빨리 사퇴하는 길뿐이다’라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또 이 의원은 “김 후보자의 박사 논문을 보면 이항재씨가 번역해 한글로 적은 것을 갖다가 논문에서 한자로 고쳤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이 의원은 “김 후보자가 학술진흥재단으로부터 지원받은 논문을 산업노동학회 학회지와 한신대에 중복 게재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이 의원의 주장에 김 후보자는 “석사 논문에 각주를 70개를 썼기 때문에 표절은 아니다”라며 “인용 표시가 없는 것은 당시 관행에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학술진흥재단 지원 논문의 경우 규정에 따라 두 곳에 모두 논문을 냈다”며 “박사 논문 표절 의혹은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에서 표절이 아니라고 최종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