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대통령들이 사랑한 와인···'보리우 빈야드' 스페셜 패키지 판매

종합주류기업 ㈜아영FBC는 ‘대통령의 와인’으로 유명한 ‘보리우 빈야드(Beaulieu Vineyard)’의 출시를 기념하여 스페셜 패키지를 한정 판매한다고 29일 밝혔다.  

 
금번 출시되는 스페셜 패키지는 100년 전통의 나파 밸리 보리우 빈야드(Beaulieu Vineyard)의 한국 론칭을 기념하고자 기획되었다. 특히 명품 핸드백 제작으로 유명한 글로벌 기업 시몬느(Simone)와 합작하여 제작한 1본입 사슴가죽 와인 캐리어는 명품 재질로 제작되어 고급스러움을 더해 선물과 소장용으로 가치가 높다.
 
보리우 빈야드는 오랜 역사와 와인 메이킹 기술을 통해 나파 밸리 까베르네 소비뇽의 최대 생산자로 ‘나파 밸리 와인의 기준’이라 불린다. 무엇보다, 지미 카터(Jimmy Carter), 빌 클린턴(William J. Clinton), 버락 오마바(Barack Hussein Obama)등 미국 역대 대통령들의 지난 60년간 백악관 디너 만찬 와인으로 꾸준히 사용되었을 정도로 우수한 품질을 자랑한다. 와인 앤 스피릿 (Wine & Spirits)에서 선정한 ‘올해의 와이너리’로 7회 선정된 바 있고, 세계적인 와인 전문 매거진 와인 스펙테이터(Wine Spectator)선정 100대 와인에 7회 선정되는 등 세계적으로도 널리 인정받고 있다.
 
7월 31일까지 한정 수량 판매되는 이번 스페셜 패키지는 보리우 빈야드 나파 까베르네 소비뇽 2병과 사슴가죽 1본입 캐리어 패키지, 보리우 빈야드 캘리포니아 까베르네 소비뇽 6병과 사슴가죽 1본입 캐리어 패키지 두가지 타입으로 구성되어있다. 가격은 두 타입 모두 18만원 이다.
 
보리우 빈야드 나파 까베르네 소비뇽은 짙고 강렬한 블랙 베리, 블랙 체리, 자두 등 검붉은 과일 향과 제비꽃, 모카 등 복합적인 향이 겹겹이 쌓여 있다. 풍부한 타닌은 와인에 탄탄한 구조감을 더해주며 입 안을 꽉 채우는 것이 특징이다. 오크통 숙성으로부터 나오는 시나몬, 카라멜 향이 와인에 기분 좋게 스며들어 있으며 긴 여운으로 이어진다. 지금 마셔도 좋은 적당한 힘과 7년 정도까지도 숙성이 가능하다
 
아영FBC 관계자는 “보리우 빈야드는 역대 미국 대통령들의 환영 만찬자리에 사용되며 미국 와인의 우수성을 드러낸 기념비적인 와인이다. 국내 출시를 기념해 제작된 1본입 고급 가죽 케이스는 한정 수량으로 판매 제작되어 소장 가치가 있다.”며 ”금번 한·미 정상회담에 맞춰 스페셜 패키지가 출시되어 의미가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특히 29일 예정되어있는 한·미 정상 저녁 환영만찬자리에서도 보리우 빈야드가 만찬회 자리를 빛내주길 기대해 본다” 라고 말했다.
 
보리우 빈야드 스페셜 패키지에 대한 더욱 자세한 사항은 아영FBC 공식 페이스 북과 공식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