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어컨 켜달라’는 학생에게 뺨 때린 중학교 교장

한 중학교 교장이 에어컨을 켜달라고 요청한 학생을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중앙포토]

한 중학교 교장이 에어컨을 켜달라고 요청한 학생을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중앙포토]

중학교 학생들이 무더위에 지쳐 교사에게 에어컨을 켜달라고 요청했다가 학교장으로부터 뺨을 맞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9일 경기 평택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평택시 한 사립중학교에서 3학년 A군 등은 수업 도중 “더워 죽겠다”며 교사에게 에어컨을 켜달라고 요청했다. 이때 교실 옆을 지나던 이 학교 교장 B씨는 A군 등 2명을 교무실로 불러 이 두 학생을 나무랐다.  
 
또 이 교장은 “선풍기 4대를 틀었는데 뭐가 덥나”며 A군 등의 교육 태도를 지적하며, 학생들의 뺨을 때렸다.
 
이런 일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에 알려졌고, 조합 측은 B씨의 폭행 사실을 평택교육지원청에 알렸다.
 
평택교육지원청 관계자는 “B씨가 자신을 잘못을 인정하고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공개 사과를 하면서 사건은 일단락됐다”며 “학부모들도 사과를 받아들이고 B씨에 대한 형사적 책임 등을 물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