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호타이어, '2017 IDEA 디자인 어워드' 본상 받아…2년 연속 3대 디자인상 수상

금호타이어가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 2017’ 운송기기 부문에서 본상인 ‘파이널리스트(Finalist)’를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독일 레드닷, 독일 IF 어워드에서도 상을 받은 데 이어 2년 연속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를 석권한 것이다. 국내 타이어 업계 중 최초다.
 
금호타이어가 상을 받은 제품은 컨셉타이어 ‘본(BON, Birth On Nature)’이다. ‘본’은 제품명처럼 자연의 뼈 구조에서 모티브를 얻어 디자인한 비공기압(Airless tire) 타이어다.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벌집이나 나뭇잎의 세포모양 등 비정형적 패턴 구조를 뜻하는 ‘보로노이 구조(Voronoi Structure)’를 적용해 구조적 안정성과 경제적 효율성을 확보했다.
 
금호타이어 BON

금호타이어 BON

 
금호타이어 측은 “기존 비공기압 타이어는 대부분 단방향 구조라 회전 시 가해지는 하중에 취약했다. 반면 ‘본’은 접지면 전체에 보로노이 구조를 적용해 전방향이 얽혀있는 구조로 만들어져 있다. 어떤 주행조건에서도 하중 및 충격을 견딜 수 있게 했으며 보로노이 구조가 적용된 트레드의 공간 분할은 최소한의 소재를 사용해 최대한의 효과를 내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고강성 소재를 최소한으로 적용해 기존 제품 대비 하중 절감효과를 내고 자동차 연비개선에도 도움을 준다고 강조했다.
 
정택균 금호타이어 연구기술본부 전무는 “이번 IDEA 수상은 금호타이어가 보유한 미래지향적 디자인역량 및 기술력에 대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디자인 역량과 기술력을 끊임없이 강화해 글로벌 타이어 기업으로 미래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상을 받은 ‘IDEA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 산업디자이너협회(IDSA)가 주관하는 세계적인 디자인 공모전이다. 디자인 혁신성과 사용자 경험, 사용자 혜택, 사회적 책임, 심미성 등 5가지 심사기준으로 최고의 디자인을 가진 제품을 선정한다.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및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금호타이어는 이번 수상으로 2년 연속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에서 모두 상을 받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