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정위, CJ올리브네트웍스 조사…가전 전문점 등으로 확대될 듯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 27일부터 이틀 동안 헬스·뷰티 소매점 '올리브영'을 운영하는 CJ올리브네트웍스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올리브영과 납품업체 간의 거래 과정 전반에 관해 들여다본 것으로 알려졌다. 
 

특정 상품군 전문점 '카테고리 킬러' 조사
납품업체와 거래 과정 조사…업계 예의주시

업계는 “통상적인 조사일 뿐”이라며 애써 태연한 척하면서도 긴장을 늦추지 않는 분위기다. CJ올리브네트웍스 관계자는 “이틀 동안 조사가 진행됐지만 급박한 분위기는 아니었다”며 “올 초 ‘상반기 중 조사’를 예고했기 때문에 이달 말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김상조 위원장 취임 후 하도급·가맹거래와 관련된 기업에 대한 전방위적 조사를 벌이고 있어 업계는 공정위의 칼끝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CJ올리브네트웍스의 지난해 매출은 1조5557억원(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934억원으로 헬스·뷰티 소매 전문점 중 시장점유율이 70% 이상이다. 2위 업체인 왓슨스 코리아는 1460억원, 3위인 롭스는 1000억원 안팎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CJ 주식회사가 55%의 지분을 갖고 있으며, 이재현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 등 일가족이 나머지 44%를 소유하고 있다. 
 
공정위는 올 초 ‘카테고리 킬러’로 불리는 전문점 시장의 불공정거래 실태를 점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카테고리 킬러란 특정 상품군 판매에 주력하는 전문점으로 헬스·뷰티 분야에서 올리브영, 가전 분야에서 롯데하이마트·전자랜드, 신발 분야에서 ABC마트 등이 이에 속한다. 
 
올 초 정재찬 전 공정거래위원장은 “1988년 가전 업종 전문점이 등장한 이후 시장 규모가 수조 원대로 성장했지만, 그동안 감사는 제대로 이뤄진 적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공정위는 상당 기간 ‘카테고리 킬러’ 시장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패션·뷰티 이후 공정위의 다음 수순은 가전 분야에서 독보적인 위치에 있는 롯데하이마트가 될 수 있다고 보는 시각도 있다.
 
롯데하이마트 관계자는 “만약 조사가 들어온다면 정기적인 조사일 것”이라면서 “2010년을 전후로 두 차례 공정위 조사를 받았지만, 문제가 된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롯데하이마트 매출은 3조9394억원, 영업이익은 1745억원이었다. 첫 감사보고서가 제출된 1999년(6859억원)에 비해 매출이 18년 새 474% 증가했다. 롯데쇼핑은 지난 2012년 하이마트를 인수하고, 회사 이름을 롯데하이마트로 바꾸었다.
 
한편 2012년 대규모유통업법 시행 이후 공정위는 TV홈쇼핑, 대형마트, 백화점, 소셜커머스, 온라인쇼핑몰 등의 불공정 행위를 적발해 제재한 바 있다. 하지만 올리브영과 같은 카테고리 킬러 전문점들은 아직까지 공정위 제재를 받은 적이 없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