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르샤가 순해보이는 '라스' 출연진

[사진 라디오스타 공식 트위터]

[사진 라디오스타 공식 트위터]

 MBC '라디오스타'에서 ‘센’ 여자 연예인 네 명이 만났다.
 
28일 가희는 자신의 SNS에 “시간이 지날수록 더 편해지고 더 차분해지고 더 진솔해지고 더 조심스러운 그래서 재미없지 않을까 더 걱정스러운 토크쇼”라는 글과 함께 MBC '라디오스타' 녹화 인증 사진을 올렸다. 같은날 출연한 이효리,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 채리나와 함께였다.
[사진 나르샤 인스타그램]

[사진 나르샤 인스타그램]

 
네티즌들은 해당 사진이 공개되자 “보기만 해도 기가 빨리는 사진”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나르샤를 제외한 세 출연자가 평소 방송에서 보여준 카리스마 넘치는 이미지 덕에 “나르샤가 온순해 보인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사진 MBC '무한도전']

[사진 MBC '무한도전']

 
우선 이효리는 독설가 김구라에게 기죽지 않고 할 말을 하거나 유재석에게 직설적인 말을 하는 등 쟁쟁한 남자 진행자들에 밀리지 않는 카리스마 넘치는 ‘센’ 캐릭터다.  
[사진 SBS '강심장']

[사진 SBS '강심장']

 
채리나는 과거 SBS ‘강심장’에 출연해 “여자 후배들은 애초에 수그리고 들어오기 때문에 귀엽다. 오히려 나는 남자 후배들을 혼낸다”며 자신이 가요계 군기 반장임을 밝힌 바 있다. 당시 진행을 보던 이승기 역시 “나도 채리나 선배에게 불려간 적 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사진 KBS2 '해피투게더']

[사진 KBS2 '해피투게더']

애프터스쿨의 리더였던 가희는 ‘무서운 언니’, ‘센 언니’, ‘호랑이 선생님’ 등으로 불리며 과거 멤버들의 군기를 잡은 것으로 유명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