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제로 보면 더 똑같다는 '신동엽 닮은꼴' 아역배우

‘리틀 신동엽’으로 불리는 아역배우가 화제다.

 
2012년 SBS 드라마 ‘내 딸 꽃님이’로 데뷔한 아역배우 최로운은 개그맨 신동엽 닮은꼴로 주목을 받았다.  
[사진 MBC '세바퀴']

[사진 MBC '세바퀴']

 
이후 MBC ‘여왕의 꽃’에서 허영구 역을 맡았을 당시 티비에 나오는 신동엽의 모습을 보고 극중 아버지에게 “제가 봐도 닮아도 너무 닮았다. 신동엽이 친아빠가 아니냐"며 의심하는 유쾌한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사진 MBC '세바퀴']

[사진 MBC '세바퀴']

[사진 MBC '세바퀴']

[사진 MBC '세바퀴']

 
[사진 MBC '세바퀴']

[사진 MBC '세바퀴']

얼마 뒤 MBC ‘세바퀴’에 출연해 실제로 신동엽과 만난 최로운은 신동엽의 유행어를 활용해 귀여운 자기소개를 선보이며 출연진으로부터 ‘9살 신동엽’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녹화 말미에 신동엽이 “방송이 다 끝났는데 잘한 것 같냐”고 묻자 최로운은 “저는 만족스러워요”라고 대답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사진 SBS '엽기적인 그녀']

[사진 SBS '엽기적인 그녀']

한편 최로운은 SBS '엽기적인 그녀'에서 원자 역할을 맡아 귀여운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